미국 괌, 7박 8일 여행기 3) 저 멀리 남단으로, 남부 투어 그리고 츠바키 타워와 타시 그릴

보고픈 사람을 만나러 떠나는 여행.

팬데믹 발생 이후 긴 시간을 기다려오다가 겨우내 기회를 잡아 출발하게 된 미국 괌이다.

전체 일정은 서울 – 괌 – 타무닝 – 하갓냐 – 우마탁 – 메리조 – 괌 – 서울 로,

총 7박 8일의 일정이다.


3) 저 멀리 남단으로, 남부 투어

그리고 츠바키 타워와 타시 그릴

with 율


미국 괌 더 크랙드 에그 사진.

4일간 지내던 플라자 리조트에서 체크아웃하고

늦은 아침을 먹으러 방문한 더 크랙드 에그(The Kracked Egg).


미국 괌 더 크랙드 에그 사진.

주차장이 보이는

창가에 자리 잡았다.


미국 괌 더 크랙드 에그 사진.

미국의 카페 느낌이

물씬 풍기던 곳.


미국 괌 더 크랙드 에그 사진.

코로나로 인해 안에서 식사하는 다인-인의 경우

예방접종증명서를 보여주고 입장해야 한다.


미국 괌 더 크랙드 에그 사진.

메뉴를 고르는 동안 주문한 아이스 라떼.

이어서 펜 케이크를 주문했더니

금방 시럽과 버터를 가져다주신다.


미국 괌 더 크랙드 에그 사진.

두툼한 펜 케이크.


미국 괌 더 크랙드 에그 사진.

두 번째는 에그 베네딕트로 느끼하면서도 상큼한

반전 매력이 있는 메뉴였다.


미국 괌 더 크랙드 에그 사진.

오늘도 쨍쨍한 괌 하늘.


미국 괌 더 크랙드 에그 사진.

결국 남은 건 포장했는데,

테이블이나 의자도 포장 가능하다는 농담에

그건 없어도 될 거 같다며 실없이 웃었다.

미국에서는 남은 음식은 대부분 포장해가니

부담 갖지 말고 부탁해도 된다.


미국 괌 남부 세티베이 전망대 사진.

본격적인 남부 투어의 시작.

세티베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풍경.

반 시계 방향으로

세티베이 전망대 – 솔레다드 요새 – 메리조 부두를 코스로 잡았다.

날씨도 덥고 드라이브 컨셉으로 계획했기에

우마탁 다리와 곰 바위, 이나라한 자연풀장은 지나가며 보았다.


미국 괌 남부 세티베이 전망대 사진.

바다 반대쪽의 뷰.

나무가 거의 없어서 그런지

굉장히 이국적인 풍경으로 다가온다.


미국 괌 남부 세티베이 전망대 사진.

깊게 푸르던 하늘.


미국 괌 남부 세티베이 전망대 사진.

관리가 안된 건지 풀이 무성하게 자라서

전망대에 걸맞은 뷰는 아쉽게도 볼 수 없었다.


미국 괌 남부 솔레다드 요새 사진.

우마탁 다리를 지나 도착한 솔레다드 요새.

사실 대포보다 우마탁 만의 모습을 담고 싶어서 찾았다.


미국 괌 남부 솔레다드 요새 사진.

멀리 보이는 성당.

자그마한 마을이어서 그런지 보는 것 만으로 평화롭다.


미국 괌 남부 솔레다드 요새 사진.

에메랄드 빛 바다와 하얀 성당,

그리고 넓게 펼쳐진 녹색 언덕.


미국 괌 남부 솔레다드 요새 사진.

그래도 요새에 왔으니

대포를 보고 돌아간다.


미국 괌 남부 솔레다드 요새 사진.

끝에서 바라본 풍경.


미국 괌 남부 솔레다드 요새 사진.

코로나로 딱 한 가지 좋았던 점이 있다면

관광지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어딜 가나 사람을 보기 힘들어서

여유롭게 즐길 수 있었다는 것이다.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산간도로를 지나 도착한 메리조 부두.

남부는 중부와 다르게 이동하는데 20분 이상 소요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니

쭉 돌아볼 계획이라면 넉넉히 반나절을 잡는 게 좋다.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괌에서 가장 인기 있는 사진 스팟.

평소라면 줄을 길게 서서 30분 이상 대기해야 한다는데

지금은 물놀이하는 현지인밖에 안 보인다.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텅 비어있는 모습.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현지인들이 가장 붐비던 곳이다.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쨍쨍한 햇볕 아래 바다에 들어가 있는 모습을 보니

발이라도 담그고 싶어 진다.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가까이 있는 비키니 아일랜드까지 운항하는 배.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패들 보트를 타고도 갈 수 있나 보다.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휴양지에 온 기분이 들던 메리조 부두.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보기만 해도 시원한 게 느껴진다.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반짝거리던 물결.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어느새 꽤 멀어져 있다.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미국 괌 남부 메리조 부두 사진.

한국인 관광객분을 만나서

사진도 부탁드리고 꽤 많은 시간을 보낸 뒤

츠바키 타워 호텔에 체크인하러 이동한다.


미국 괌 츠바키 타워 호텔 사진.

한 시간 남짓 운전해서 드디어 도착.

두짓타니에 위치한 타시 그릴에 디너 예약을 해놔서

얼른 짐만 놓고 다시 나왔다.


미국 괌 츠바키 타워 호텔 사진.

6성급 호텔과 신축이라는 타이틀답게

완벽한 수준의 룸 컨디션을 보여준 츠바키 타워.

스테이케이션 패키지로 레이트 체크아웃과 조식도 제공하고 있어서

비싼 가격이지만 굉장히 만족스럽게 머물렀다.


미국 괌 츠바키 타워 호텔 사진.

화장실도 파티션이 잘 나뉘어있고

욕조도 널찍해서 마음에 든다.


미국 괌 타시 그릴 사진.

길을 헤매다 도착한 타시 그릴.

두짓타니에 주차 후 건물 안으로 들어가 이동하면 편하다.


미국 괌 타시 그릴 사진.

더 비치 바에서 괌의 햇볕을 경험한 이후

바닷가 근처 자리라도 그늘진 곳으로 앉게 된다.


미국 괌 타시 그릴 사진.

오늘도 차를 가져왔으니

목테일을 주문한다.

서버분이 실수가 있었는데 굉장히 미안해하시고

서비스도 제공해주셔서 죄송스럽지만 감사하게 먹었다.


미국 괌 타시 그릴 사진.

서비스로 나온 포케.

포케는 다 맛있는 것 같다.


미국 괌 타시 그릴 사진.

서비스만 먹고 나오기 죄송해서

주문한 버거.

타시 그릴의 메인 메뉴인데

육즙도 풍부하고 엄청 배부르게 먹었다.


미국 괌 타시 그릴 사진.

기념일 축하도 받고

라이브 노래를 들어가며 보는 노을.


미국 괌 타시 그릴 사진.

여기서는 하늘만 봐도

취기가 오르는 듯 한 기분이다.


미국 괌 타시 그릴 사진.

다 먹어갈 무렵 담당 서버분이

기념일을 축하한다며 조그마한 케이크를 준비해주셨다.

너무 감사하기도 하고 서비스만 받는 거 같아

타르트 하나를 추가로 주문해 같이 포장을 부탁드리고

팁으로 30%를 지불하고 나왔다.

다들 친절하신 건지, 5성급 호텔의 레스토랑이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실수에 대한 대처나 커뮤니케이션 등

여러 상황에서 능숙하고 기분 좋게 대처해주셔서 만족스러웠다.


미국 괌 츠바키 타워 호텔 사진.

호텔로 돌아오니 어둑해진 하늘.


미국 괌 츠바키 타워 호텔 사진.

츠바키 타워에서 바라보는

닛코 호텔의 뷰도 아름답다.


미국 괌 츠바키 타워 호텔 사진.

고개를 내밀면 보이는 인피니티 풀.

별빛을 담은 듯 한 모습이 예쁘기도 하고

한적해 보여서 내일 들어가 보기로 했다.


미국 괌 츠바키 타워 호텔 사진.

객실마다 발코니가 있는 츠바키 타워 호텔.

테이블과 소파도 있어서 그럴듯하게 쉴 수 있다.

기념일이니 케이마트에서 사 온 와인과 함께

타시 그릴에서 선물 받은 케이크를 꺼내 분위기를 내본다.


미국 괌 츠바키 타워 호텔 사진.

센스 있는 레스토랑이다.


미국 괌 츠바키 타워 호텔 사진.

점점 어두워지니

밤하늘에 별들이 보인다.


미국 괌 츠바키 타워 호텔 사진.

저녁 시간에 진행하는 분수 쇼.

객실 발코니에서도 꽤 볼만하다.

조용하고 한적하게 여행 한 하루.

남부 투어에서 계획한 관광지를 방문한 것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시내에서 벗어나 천천히 드라이브한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

오랜만에 시간이 느리게 갔으면 좋겠다는

어리석은 생각을 하면서 하루를 보낸다.


2021.09.17 – 2021.09.24

미국 괌, 7박 8일 여행기 3) 저 멀리 남단으로, 남부 투어

그리고 츠바키 타워와 타시 그릴

다음 포스팅에 이어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