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6P 메이커

얼마 전 리뷰한 위스키 잔과 같이 구매한 아이스볼 메이커.

언더락으로 마시기 위해 잘 녹지않는 아이스볼을 만드려고 구입했다.

얼음이 얼기를 기다렸다 쓰는 리뷰.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6P 메이커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메이커 사진.

아이스볼 메이커가 도착했다.

위스키 잔과 출고지가 달라 배송비를 두 번 지불하게 되긴 했지만

가격은 착하다.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메이커 사진.

직경 50mm 로 언더락에 적당한 크기다.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메이커 사진.

아이스볼 메이커의 본체.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메이커 사진.

상단 구멍을 통해 하단에 적당량의 물을 남기고

나머지 물이 빠져나온다.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메이커 사진.

이렇게 상단, 하단으로 구성되어있다.

하단에 물을 꽉 채우고, 상단을 덮어주면 끝이다.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메이커 사진.

하루정도 꽁꽁 얼린 후 꺼낸 아이스볼 메이커.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메이커 사진.

동그란 얼음은 처음 만들어보니 신기하다.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메이커 사진.

거의 완벽한 구 모양이다.

분리도 살짝 비틀어주면 아이스볼이 쉽게 빠져나온다.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메이커 사진.

파사바체 위스키 잔과 만난 아이스볼.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메이커 사진.

거의 다 마셔가는 글렌피딕도 꺼내봤다.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메이커 사진.

잔에 어울리는 사이즈.

뭔가 더 시원해진 느낌이다.

적당한 사이즈에 한번에 6개 제조 가능.

단품 구입시 배송비의 부담.

생각보다 완벽한 구 모양이 나와서 놀랐다.

저렴한 것을 찾아 구매한 것이라 크게 기대를 안했는데

문제없이 잘 만들어지고 얼음 분리도 쉽다.

각얼음에 아이스 버켓을 사용하면

버켓에서 잘 녹고, 잔에서도 금방 녹아 위스키의 맛이 흐려지기 쉽상인데

아이스볼은 정말 안녹는다.

시간을 재보지는 않았지만 한 알만 있어도 충분할 것 같은 느낌이다.

평소 위스키를 언더락으로 즐기거나

아이스 커피 등 지속력있는 얼음이 필요하다면

구입 해볼만 하다.

위 리뷰는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은 객관적 리뷰입니다.


알럽하우스 아이스볼 6P 메이커

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