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ORLD/USA

미국 괌, 7박 8일 여행기 5) 시간을 천천히, 마이크로네시아몰과 GPO 그리고 롯데 호텔 체크인

보고픈 사람을 만나러 떠나는 여행.

 

 

팬데믹 발생 이후 긴 시간을 기다려오다가 겨우내 기회를 잡아 출발하게 된 미국 괌이다.

 

 

전체 일정은 서울 - 괌 - 타무닝 - 하갓냐 - 우마탁 - 메리조 - 괌 - 서울 로,

 

 

총 7박 8일의 일정이다.

 

 


 

 

5) 시간을 천천히, 마이크로네시아몰과 GPO

그리고 롯데 호텔 체크인

 

 

with 율

 

 

 

 

츠바키 호텔에서 체크아웃하는 날.

모든 게 좋았어서 더 아쉽게 느껴진다.

 

 

 

 

 

 

슬슬 먹구름이 많아지던 날.

 

 

 

 

 

 

오전에도 수영하는 사람이 꽤 많았다.

 

 

 

 

반응형

 

 

두짓타니 호텔 앞 해변.

유료로 스노클링 장비나 보트를 빌릴 수 있다.

 

 

 

 

 

 

 

 

 

 

귀국을 위해 PCR 검사를 할 겸

쇼핑도 하려고 마이크로네시안 몰을 찾았다.

 

 

PCR 검사는 익스프레스 케어에서 받았는데,

예약 방법은 이전 게시글(https://hiworl.com/563)을

참고하면 된다.

 

 

 

 

 

 

검사가 끝나고 방문한 하겐다즈 카페.

 

 

아이스크림만 있는 줄 알았더니

커피도 같이 있다.

 

 

 

 

 

 

스테인드글라스 조명이 예뻤던 곳.

 

 

 

 

 

 

홍콩에 온 듯한 식당가.

 

 

식당가 역시 먹고 가려면

백신접종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

 

 

 

 

 

 

태평양을 건너온 아기 상어.

 

 

 

 

 

 

투닥투닥하는 소리가 한참 나길래 봤더니

신기한 조형물이 있었다.

 

 

마치 동전을 넣으면 동그란 껌이 굴러가는 기계가 생각나

한참을 넋 놓고 바라보고 있었다.

 

 

 

 

 

 

추첨 행사가 있는 듯한데

뽑기 통 역시 미국답다.

 

 

 

 

 

 

PCR 검사를 예약한 익스프레스 케어는

마이크로네시안 몰 2층에 위치하고 있다.

 

 

다만 온라인 예약은 자동으로 출국 3일 전으로 잡히기에

예정된 스케줄에 맞게 방문했는데,

귀국 비행기가 오후 편이라 72시간 기준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해서

출국 이틀 전인 다음날 다시 방문해 검사를 받기로 했다.

 

 

예약 변경에 발생하는 비용은 없으며

익일 발급 여부에 대해 확답을 받은 후 변경하여 진행했다.

 

 

 

 

 

 

본격적으로 태풍의 영향권에 든 시간.

비도 오고 해서 GPO로 쇼핑을 가기로 했다.

 

 

 

 

 

 

그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처음 방문한 GPO 아웃렛.

 

 

매장은 대부분 열었는데 코로나19의 여파인지

분위기가 썰렁하다.

 

 

 

 

 

 

로스에 가서 샘소나이트 캐리어를 사려고 했지만

역시나 소프트 케이스만 남아있어 그만두고

타미힐피거에 가서 커플 니트를 샀다.

(선물 받았다.)

 

 

 

 

 

 

왜 다들 타미힐피거를 사가나 했는데,

가격도 국내보다 훨씬 저렴하고

종류가 다양해서 쇼핑하기 좋았다.

 

 

 

 

 

 

괌에서 마지막으로 머무르게 될

롯데호텔 아일랜드 윙 오션 디럭스 트윈룸.

 

 

 

 

 

 

문 옆에 위치한

굉장히 튼튼해 보이는 책상.

 

 

 

 

 

 

거실하고 분리된 구조로

공간이 넓다.

 

 

 

 

 

 

부분 오션뷰 룸인데

창이 커서 그런지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

 

 

 

 

 

 

조명이 제각기 스위치를 갖고 있어서

끄려면 직접 가야 한다.

 

 

 

 

 

 

괌에 있는 대부분의 호텔이 그렇듯이

연식은 있지만 그래도 잘 관리되어 있다.

 

 

 

 

 

 

이 정도면 부분이 아닌

2/3 오션뷰로 봐도 괜찮을 듯싶다.

 

 

 

 

 

 

거실 반대편에 위치한 침실.

 

 

 

 

 

 

호텔을 세 번 옮겨 다니면서

모두 할리우드 세팅을 요청했는데,

롯데호텔만 유일하게 완벽히 세팅해주셨다.

 

 

 

 

 

 

침실도 거실과 같이

큰 창이 있다.

 

 

 

 

 

 

옷장과 금고.

 

 

국내에서는 잘 사용 안 했는데

여기서는 요긴하게 사용했다.

 

 

 

 

 

 

마음에 들었던 침구.

 

 

 

 

 

 

다만 침대 주변에 콘센트가 없어서

충전하려면 거실까지 나가야 하는 게 흠이다.

 

 

 

 

 

 

양 쪽에 하나씩 달려있는 티비.

 

 

 

 

 

 

다행히 침대 옆에 조명이 있어서

자기 전에는 일어나지 않아도 된다.

 

 

 

 

 

 

침실 옆에 위치한 화장실.

 

 

옆에 버튼으로 에어컨 조절이 가능한데

정말 세게 나오니까 잘 설정해야 한다.

 

 

 

 

 

 

시간이 흘러 엔틱으로 남았지만

깔끔하면 오히려 좋다.

 

 

 

 

 

 

널찍한 화장실.

 

 

 

 

 

 

화장실 안쪽에는

대욕탕처럼 큰 샤워룸이 있다.

 

 

 

 

 

 

방충망이 있으면 좀 열어놨을 텐데

괌에는 어디에 가도 없다...

 

 

 

 

 

 

침실에서 바로 보이는 츠바키 타워.

 

 

 

 

 

 

뷰와 크기, 가격 모두

만족스러운 호텔이다.

 

 

다만 음식을 먹으면 개미들이 오는데,

괌에 있는 호텔 대부분이 그렇다는 후기를 많이 봐서

다른 벌레를 안 본 것만으로 감사하다.

 

 

 

 

 

 

롯데호텔은 바로 투몬 비치에

접근할 수 있도록 되어있다.

 

 

 

 

 

 

잔뜩 흐린 하늘.

 

 

 

 

 

 

비가 와도

에메랄드 빛 바다는 여전하다.

 

 

 

 

 

 

저녁은 썬더 치킨에서 포장해 먹었다.

 

 

맛도 괜찮고 배달도 된다고 하니

매콤한 게 당기면 한 번 시켜먹어 봐도 괜찮다.

 

 

여행을 준비하는 기간은 길었지만,

마쳐야 할 시간은 점점 빠르게 다가온다.

 

 

귀국을 위해 신경 써야 할게 많아진 날.

남은 여행을 온전히 즐기기 위해 노력해본다.

 

 


 

 

2021.09.17 - 2021.09.24

 

 

미국 괌, 7박 8일 여행기 5) 시간을 천천히, 마이크로네시아몰과 GPO

그리고 롯데 호텔 체크인

 

 

다음 포스팅에 이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