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더 랍스터, The Lobster, 2015

특이한 제목.

아마 바다에 관한 영화겠지, 하고 생각했는데

막상 포스터를 보니 전혀 바다와 연관되지 않았다는걸 한 눈에 알 수 있었다.

과연 무엇 때문에 “랍스터”란 단어가 제목에 들어갈 수 있었는지

찾으려고 애쓰며 영화를 보게 되었다.


더 랍스터, The Lobster, 2015

감독 : 요르고스 란티모스

출연 : 콜린 파렐(데이비드 역), 레이첼 와이즈(근시 여인 역), 레아 세이두(외톨이 리더 역) 등

장르 : 로맨스, 드라마

러닝타임 : 118분

관람가 :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 더 랍스터 장면.

언제나 무표정으로 일관하는 주인공.

지쳐보이는 느낌이 가득하다.


영화 더 랍스터 장면.

짝을 찾기 위해 지내는 호텔.

이 곳 에서는 통제된 생활을 한다.


영화 더 랍스터 장면.

모두 1인 테이블로 짝을 찾는 싱글들을 부각시키고 있다.


영화 더 랍스터 장면.

다양한 활동을 통해 이상형을 찾아간다.


영화 더 랍스터 장면.

내부는 평범한 호텔과 다름없어 보는 이로부터 이질감을 최소화한다.


영화 더 랍스터 장면.

직원과 회사의 버스.


영화 더 랍스터 장면.

영상 내내 크게 세 가지 그룹으로 짝이 있는 사람, 짝이 없는 사람,

그리고 자립하고자 하는 사람으로 나뉜다.


영화 더 랍스터 장면.

올바르지 않다고 말하면서도 뜻이 같은 서로를 존중하고 동경한다.


영화 더 랍스터 장면.

이렇게 검문을 하며 짝의 유무를 판별하기도 한다.


영화 더 랍스터 장면.

공감대 형성을 위해 노력하는 주인공.

혼자서도 살아갈 자가 누구지?

조금은 독특한 내용의 시나리오.

덕분에 지루하지 않고 흥미로웠다.

자립을 위해 목숨걸고 사투하는 씬이 크게 자리하면서도

결국 인간은 또 다른 누군가를 만나 함께 살아감을 말하고 있다.

다소 비현실적인 부분에 중간 중간 웃음을 지었던 장면도 있었지만

인간의 관계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는 영화다.

인간은 과연 완벽하게 홀로 살아갈 수 있을까?


더 랍스터, The Lobster, 2015

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