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Books

[리뷰] 초보자를 위한 기초사진, 임상섭 / 예술, 파란사진

매번 보이는 대로 사진을 찍다가 수동 모드의 재미를 알게 된 요즘,

 

 

사진을 기초부터 다시 잡아보고 싶은 마음에

 

 

초보도 보기 부담스럽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의 책을 구매했다.

 

 


 

 

[리뷰]

초보자를 위한 기초사진, 임상섭 / 예술, 파란사진

 

 

 

 


피사체와 그 피사체를 비추고 있는 빛,

그리고 촬영자의 감정이 일치되는 순간이 있습니다.


 

 

사진에 대해 호기심을 갖기 시작한 사람부터,

 

 

이미 취미로 사진 활동을 하는 사람까지 폭넓게 읽기 좋은 책이다.

 

 

파지법부터 조리개와 셔터 조절 방법,

 

 

화이트 밸런스의 개념까지 이어지는 내용은

 

 

다양한 예시가 포함되어있어 어렵지 않게 이해할 수 있다.

 

 

무언가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을 무렵,

 

 

너무 어려운 내용이나 전문 서적을 바로 읽고자 한다면 흥미가 시들해지기 마련이다.

 

 

그럴 땐 쉽게 이해할 수 있고, 폭넓은 내용이 담긴 입문서로 시작해야 하는데

 

 

이 책은 제목 그대로 초보자를 위해 추천하고 싶은 내용이 담겨있는

 

 

그런 입문서 같은 책이다.

 

 


위 리뷰는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은 객관적 리뷰입니다.


 

 


 

 

[리뷰]

초보자를 위한 기초사진, 임상섭 / 예술, 파란사진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