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가면산장 살인사건, 히가시노 게이고 / 재인, 소설

두 번째로 읽게 된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

사실 이번에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작품을 읽어보려 했는데,

“가면산장 살인사건”이라는 제목이 자꾸만 맴돌아 홀린 듯이 책을 읽게 되었다.

뭔가 제목만으로 독자를 사로잡을 수 있는,

그런 능력이 있는 작가가 아닐까 생각이 든다.


가면산장 살인사건, 히가시노 게이고 / 재인, 소설

제목 : 가면산장 살인사건

지은이 : 히가시노 게이고

옮긴이 : 김난주

출판사 : 재인

장르 : 소설


책 가면산장 살인사건 사진.

현관문 위의 가면도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

책 겉표지에 있는 광고에 이렇게 써있다.

“절대로 결말을 예측할 수 없는”

딱 맞는 말이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반전을 넘어 생각치도 못한 결말인데,

그렇다고 뜬금없는, 막장 구성의 결말도 아니다.

교묘하게 이해가 되는걸 보니

읽는 내내 물흐르듯 무언가 다른 결말을 생각하도록 의도적으로 설계되어 있는 듯 한 느낌이 든다.

내용이 복잡하지 않아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에 입문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추리 소설의 대가로 꼽히는 히가시노 게이고 다운 책이었다.


가면산장 살인사건, 히가시노 게이고 / 재인, 소설

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