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맥북과 데스크탑을 동시에 사용중이어서

항상 책상 위에는 두 대의 키보드가 있었다.

둘 다 텐키리스 키보드가 아니었기 때문에 상당히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고 이용하기도 불편했다.

물론 두 키보드 모두 나름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었지만, 요즘들어 맥북과 데스크탑을 번갈아 이용하는 일이 늘어

정리의 필요성을 느끼다 두 기기 모두 만족시킬 만한 제품이 눈에 들어왔다.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사진.

가벼움을 강조하듯 산뜻한 색상의 제품 박스가 도착했다.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사진.

거의 모든 기기에 호환되는 블루투스 키보드다.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사진.

한글 각인이 되어있는 키보드.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사진.

K380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인 이지 스위치 모드.

여러 기기간 멀티 페어링이 가능하여 정말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사진.

깔끔한 패키징.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사진.

간단한 설명서와 보증서가 들어있다.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사진.

크기가 생각보다 작아 타이핑시 가벼워 밀림이 있을까 걱정했지만

부담되게 본체를 잡아주는 적절한 무게였다.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사진.

이지 스위치 모드 버튼.

각 버튼을 3초간 누르면 페어링 모드로 진입하고,

이후 해당 기기를 사용할 때 번호를 눌러주면 손쉽게 변경된다.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사진.

멀티 페어링이 가능 한 만큼 맥 키보드의 자판도 각인되어있다.

맥과 윈도우를 동시에 사용해 키가 서로 헷갈리는 일이 빈번했는데 마음에 들었다.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사진.

뒷면은 심플하다.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사진.

건전지가 기본 포함되어있어 구입 후 바로 사용할 수 있다.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사진.

아래 작게 각인되어있는 K380.

손쉬운 이지 스위치, 심플한 디자인과 적당한 무게.

익숙해지는데 약간의 시간이 필요한 키감.

만족하는 제품이다.

맥북과 데스크탑을 동시에 이용하는 입장에서

책상에 키보드를 하나만 거치하고도 두 대의 컴퓨터를 원활히,

윈도우와 맥 OS의 각인으로 두 종류의 운영체제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무게도 저가 무선 키보드 처럼 완전 가볍지도 않고

적당히 가벼운 무게라서 안정적으로 사용이 가능했다.

여러 대의 컴퓨터를 사용중이거나,

혹은 블루투스 키보드를 구입할 예정이라면 적극 추천하는 제품이다.

위 리뷰는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은 객관적 리뷰입니다.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

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