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X 초콜릿 샷

취기가 올랐을때 사온 술.

처음 마셔보는 아이리쉬 위스키여서 궁금한 마음도 있었고,

같이 붙어있던 때 지난 할로윈 킷에 끌렸었나 보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X 초콜릿 샷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술 마시고 술 사러 가서 산 술.

아이리쉬 위스키인 제임슨 이다.

사진 찍는걸 깜박해서 거의 다 마시고 샷 잔을 채울 만큼만 남은 상태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넥에 붙어있는 시리얼 처럼 생긴 라벨.

설마 병마다 시리얼 넘버가 있을 것 같진 않아 검색해보니,

초창기부터 1987년 까지 시리얼 넘버를 부여해 생산했었고,

이후 시리얼 생성을 중단했는데

이 시리얼이 그 중 마지막 시리얼이라고 한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바틀에 붙어있는 메인 라벨.

그럭저럭 깔끔하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생산지와 도수도 표기되어 있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어딜 봐도 아이리쉬 위스키가 대놓고 쓰여있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소주병과는 또 다른 초록색.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빈 병에 가까워질 때쯤 진행된 제임슨 초콜릿 샷 이벤트.

운좋게 선착순 구매에 성공해서 샷 잔을 받았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제임슨 초콜릿 샷.

말 그대로 초콜릿으로 만든 샷 잔이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이어지는 이벤트가 있긴 한 것 같은데

이건 넘겼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이렇게 한 세트에 두 초콜릿 잔이 들어있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옆면에는 화이트 초콜릿도 붙어있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제임슨 초콜릿 샷.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딱 소주잔 크기과 같다.

나름 신경쓴 듯 한 글씨.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잔이 좀 얇아서 얼마나 버틸지는 잘 모르겠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사진.

맛은 있다.

나름 진한 초콜릿의 맛.

저렴한 가격으로 접하는 아이리쉬 위스키.

찾기 어려운 고유의 풍미.

구매해 본 위스키 중 가장 저렴한 가격의 위스키.

그닥 기대는 않했지만 생각보다 저렴한 맛은 아니었다.

나름 위스키의 구색은 갖췄지만 고유의 풍미를 찾기는 어려운,

대중적인 맛 이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고유의 풍미를 시그니처로 만들고,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는 타 위스키들을 보면

노력에 시간을 더해 만들어 냈다는게 몸소 느껴진다.

위스키에 처음 입문하는 사람, 가격에 망설였다면

부담스럽지 않게 추천 해주고 싶은 제임슨 이다.

위 리뷰는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은 객관적 리뷰입니다.


제임슨 아이리쉬 위스키 X 초콜릿 샷

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