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오르는 로튼 토마토 지수, 어떻게 매겨질까?

최근들어 로튼 토마토 지수를 이용한 홍보가 눈에띄게 많이 보인다.

아마 기억으로는 “겟 아웃”때 부터 로튼 토마토가 SNS를 통해 알려져

이후에 예고편에서도 거의 필수 요소가 되었을 만큼 중요시하게 광고를 해온 것 같다.

아무튼 뭐 지수가 높으니 좋겠다, 하고 볼 수 있지만 하도 많이 나오니 궁금해져서

로튼 토마토 지수가 뭘 의미하는지, 어떻게 매겨지는지 알아봤다.


떠오르는 로튼 토마토 지수, 어떻게 매겨질까?


로튼 토마토 웹페이지 사진.

로튼 토마토의 홈페이지(https://www.rottentomatoes.com)다.

로튼 토마토는 주로 영화와 TV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사이트인데,

주로 비평을 이용하여 긍정적인 평가를 뜻하는 fresh 와 부정의 rotten 으로 나누어

퍼센트로 총 평을 매긴다는 특징이 있다.


로튼 토마토 웹페이지 사진.

이렇게 몇가지 메뉴에 들어가면

개봉작에 대해 로튼 토마토 지수가 출력된다.

물론 상위권 순으로 정렬하여 볼 수도 있는데,

로튼 토마토에서 말하는 좋은 영화의 기준으로는 금색 토마토인 Certified Fresh,

그냥 토마토인 Fresh, 그리고 터진? 토마토인 Trash 순으로 이어진다.

또한 관객평으로도 표시가 되어 있는데

꽉 차있는 팝콘이 긍정, 쏟아진 팝콘이 부정을 뜻한다.


로튼 토마토 웹페이지 사진.

간단하게 이런 식으로 평가가 매겨진다.

다만 로튼 토마토의 특성 상 평론가의 경력을 따지지 않아

평론가라는 이름의 사람들을 모두 포함시켜 점수에 반영해 평론에 대한 일정 수준의 필터링이 되지 않고,

단순히 좋다 와 나쁘다로 나누어 이해의 다양성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다.

최근들어 대세가 되어 로튼 토마토의 지수가 높으면 무조건 봐야한다는 식의

접근이 많아지고 있는데,

물론 참고하면 좋겠지만 보다 넓고 다양한 의견을 들어보고 영화를 본다면

더 만족스럽게 느끼리라 생각된다.


떠오르는 로튼 토마토 지수, 어떻게 매겨질까?

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