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ORLD/USA

미국 괌, 7박 8일 여행기 6) 여행의 끝, 사랑의 절벽과 인천 국제공항 자가격리 면제자 입국

보고픈 사람을 만나러 떠나는 여행.

 

 

팬데믹 발생 이후 긴 시간을 기다려오다가 겨우내 기회를 잡아 출발하게 된 미국 괌이다.

 

 

전체 일정은 서울 - 괌 - 타무닝 - 하갓냐 - 우마탁 - 메리조 - 괌 - 서울 로,

 

 

총 7박 8일의 일정이다.

 

 


 

 

6) 여행의 끝, 사랑의 절벽과

인천 국제공항 자가격리 면제자 입국

 

 

with 율

 

 

 

 

롯데 호텔에서 맞이한

귀국 전날 아침.

 

 

 

 

 

 

일찍 일어나 투몬 비치를 걸어본다.

 

 

 

 

 

 

호텔과 연결되어있어서

접근하기 좋다.

 

 

 

 

반응형

 

 

한가한 의자.

 

 

 

 

 

 

물에 발을 담그고

두짓타니 앞 까지 걸었다.

 

 

 

 

 

 

걸어온 자국들.

 

 

 

 

 

 

해변이 전체적으로 완만하고

파도가 없어서 걷기 좋다.

 

 

 

 

 

 

한적한 오전의 투몬 비치.

 

 

 

 

 

 

누가 모래성을 예쁘게

만들고 갔다.

 

 

 

 

 

 

괌에 있는 내내

많이 마주친 닭들.

 

 

다행히 따라오지는 않는다.

 

 

 

 

 

 

에그 앤 띵스에 다시 방문해서

아점으로 먹을걸 포장했다.

 

 

 

 

 

 

이른 시간이어서 그런지

사람이 몇 없던 내부.

 

 

 

 

 

 

이번엔 딸기가 들어간 팬 케이크를 주문했는데

상큼하게 맛있었다.

 

 

 

 

 

 

팬 케이크와 로코모코 세트를 주문했더니

커피도 한 잔 나왔다.

 

 

 

 

 

 

PCR 검사 결과를 확인하고

마지막 여행지인 사랑의 절벽으로 가는 길.

 

 

PCR 검사 결과지는

이메일로도 전송해주는데,

시간이 부족해서 방문하지 않고

이메일로 받은 결과지를 호텔에서 프린트해서 준비했다.

 

 

 

 

 

 

운전하던 중

가장 미국에 가까이 있다고 느낀 도로.

 

 

쭉 뻗은 도로며 전봇대 모양도

너무나 이국적으로 다가왔다.

 

 

 

 

 

 

도착한 사랑의 절벽.

태풍 탓에 날씨가 좋지 않다.

 

 

 

 

 

 

티켓은 SKT 바우처를 통해

2매에 2달러로 입장할 수 있었다.

 

 

구매 방법은

티 멤버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맑은 하늘을 잘도 보여주더니

흐리기만 한 오늘.

 

 

 

 

 

 

마음을 달래라는 듯

잠깐 구름이 걷혔다.

 

 

 

 

 

 

타들어가는 노을빛.

 

 

 

 

 

 

날씨가 좋았으면

정말 예뻤을 것 같다.

 

 

 

 

 

 

어두워지니 비가 엄청 오고 바람도 불길래

어제 갔던 썬더 치킨에서

로제 떡볶이와 계란찜을 포장해왔다.

 

 

분홍색 병은 ABC마트에 파는 칵테일인데

정말 맛있으니까 가면 꼭 먹어봐야 한다.

 

 

 

 

 

 

율을 먼저 보내주고

오후 비행기를 기다리느라 혼자 남았다.

 

 

시간도 보낼 겸 K마트에서 기념품을 사고

ABC마트에 다시 가서 술과 파인애플 캐러멜을 샀다.

 

 

 

 

 

 

체크인이 끝나고 귀국을 기다리는 중.

 

 

괌 공항에서 체크인 시

PCR 검사 음성 여부를 꼼꼼히 확인하는데,

나는 직접 프린트해서 그런지

사본도 유효한지에 대해 직원들과 확인을 했다.

 

 

결과적으로는 사본도 가능하지만,

혹시라도 모르니 시간이 된다면

원본 지참이 좋을 것 같다.

 

 

PCR 검사 음성 결과지가 없으면

비행기 탑승 자체가 불가하니

꽤 긴장되는 순간이었다.

 

 

 

 

 

 

다시 오른 다섯 시간의 여정.

노을 지는 시간대여서 지루하지 않았다.

 

 

 

 

 

 

그럭저럭 먹을만했던 기내식.

샌드위치보다는 낫다.

 

 

 

 

 

 

시국에 걸맞게 많아진 신고서.

 

 

빠짐없이 내용을 기재하고

도착하면 검역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출발 전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미리 설치해두면 훨씬 빨리 나갈 수 있다.

 

 

 

 

 

 

저물어가는 해.

 

 

 

 

 

 

이래서 저녁 비행기가 좋다.

 

 

 

 

 

 

도착해서 정신없는 검역 절차를 마치고

집까지 무사히 도착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국내에서 예방접종을 마치고

72시간 내 PCR 검사 음성 결과지를 지참하면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정확히는 귀국 다음날 보건소에서 1차 PCR 검사

음성이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 유지,

이후 음성이 나오면 수동 감시로 전환 후

6~7일 차에 2차 PCR 검사를 하고 음성이 나오면

최종적으로 격리가 해제된다.

 

 

가장 길면서도 가장 짧았던 여행.

신경 써서 준비해야 할게 많았지만

괌에서 지낸 시간에 비하면

몇 번이고 더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서 팬데믹 상황이 나아져서

조금 더 자주 봤으면, 하는 마음으로

첫 미국 여행기를 마무리한다.

 

 


 

 

2021.09.17 - 2021.09.24

 

 

미국 괌, 7박 8일 여행기 6) 여행의 끝, 사랑의 절벽과

인천 국제공항 자가격리 면제자 입국

 

 

끝.

 

 

  • Del mundo 2021.11.04 18:47 신고

    눈으로 괌여행 잘 하고 가요~

  • 료쿠 2021.11.19 12:42

    저도 곧 7박8일 괌여행을 앞두고 있어서.. 검색하다가 우연히 들리게 되었네요.
    1일차부터 너무 정리가 잘 되어있으시고 보는내내 즐겁고 유익했어요!!
    츠바키호텔에 pcr예약장소도 똑같아서 놀랬네요 :)

    • 하이월 2021.11.19 13:04 신고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이네요 ㅎㅎ
      츠바키 조식도 맛있고 인피니티 풀도 좋으니까 꼭 가보시고 즐거운 시간 보내고 오세요! :)

    • 료쿠 2021.11.19 13:06

      그나저나, 궁금한게 있는데 괌에서 출국 72시간전에 pcr검사를 하셨으면 국내입국 후에 pcr 검사나 자가격리는 면제가 되는 것 아닌가요~!?

    • 하이월 2021.11.19 13:11 신고

      우선 국내예방접종 완료자 기준으로 괌에서 출국 72시간 전 pcr 음성이 나와야 귀국 비행기 탑승이 가능하시고 한국에 오셔서는 도착 다음날 pcr후 음성 판정 이후 수동감시로 전환되어 6-7일차 마지막 pcr 음성 나오면 최종적으로 격리 해제 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