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Apps

[리뷰] GoodNotes 5 굿노트 5 아이패드 필기앱

아이패드로 필기하면서 마음에 드는 기능과 필체를 찾으려고

 

 

필기앱을 하나씩 구매하다 보니 벌써 세 개나 사버린 겸 작성하는 리뷰.

 

 

각자 장단점이 명확한 앱이어서 우선 굿노트 5부터 특징을 중심으로 써보기로 한다.

 

 


 

 

[리뷰]

GoodNotes 5 굿노트 5 아이패드 필기앱

 

 

 

 

우선 가장 유명한 필기앱인 굿노트 5.

무난하게 사용되는 만큼 첫 화면도 심플하다.

 

 

 

 

 

 

표지와 속지, 방향 등 선택지가 다양하다.

 

 

 

 

 

 

노트를 생성한 모습.

표지부터 시작하기에 실제 노트처럼 꾸미는 게 가능하다.

 

 

 

 

 

 

속지도 선택지가 다양해서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다.

 

 

 

 

 

 

노트 생성 이후에도

속지 디자인이나 방향 등 설정 변경이 가능하다.

 

 

 

 

 

 

페이지는 기본적으로 같은 디자인으로 추가되는데,

옵션을 통해서 다른 속지나 문서를 불러와 페이지를 생성할 수 있다.

 

 

문서를 스캔해서 페이지를 추가하는 것도 가능하지만

노타빌리티처럼 일부분만 추출해서 본문에 삽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PDF 출력과 프린트 모두 가능하며

특히 미러링 해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데 특화되어 있다.

 

 

 

 

 

 

좌측부터 만년필, 볼펜, 화필 순서.

글씨 끝이 삐치는 갈고리 현상이 잘 보정되는 편이다.

 

 

아쉬운 점은 글씨 두께의 설정이 한정적이며

둥근 형광펜만 있다는 것이다.

 

 

 

 

 

 

굿노트에서 제공하는 각종 스티커를 이용해

노트나 캘린더를 꾸미는 재미가 있다.

 

 

 

 

 

 

중간에 사진이나 그림을 삽입하는 것도

쉽게 가능하다.

 

 

 

 

 

 

레이저 포인트 기능을 이용하면

사진과 같이 필기되지 않으면서도 특정 부분만 강조할 수 있다.

 

 


필기앱의 정석, 무난함 그 자체.

필기구의 낮은 자유도는 아쉬움.


 

 

지금까지 사용해본 굿노트 5, 노타빌리티, 노트쉘프 3가지 앱 중

 

 

가장 무난한 용도의 필기앱이다.

 

 

완전히 필기에 치우치지 않고 적당히 꾸미는 기능도 있어서

 

 

노트 이외에도 캘린더와 같이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기 좋아 보인다.

 

 

필기감에 있어서는 글씨 자체가 심하게 보정되는 느낌은 없으면서도

 

 

글자 끝이 삐치는 갈고리 현상은 잘 억제해줘서

 

 

자연스럽게 필기가 가능했다.

 

 

다만 음성 녹음이나 자료를 스캔해서 본문에 집어넣는 기능은 없어서

 

 

상세한 내용을 담기에는 다소 불편한 점이 있었다.

 

 

필기만을 목적으로 하는 것보다 다양하게 커스텀하고

 

 

직접 꾸미면서 사용하고 싶은 용도로 추천하고 싶은 앱이다.

 

 


위 리뷰는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은 객관적 리뷰입니다.


 

 


 

 

[리뷰]

GoodNotes 5 굿노트 5 아이패드 필기앱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