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Liquor

[리뷰] BALVENIE 발베니 트리플 캐스크 12년산

쭉 둘러보다가 눈에 들어온 발베니.

 

 

여러 번 이름을 들어보기도 하고 싱글 몰트 위스키로 유명해서

 

 

이번엔 글렌피딕 대신 사온 위스키다.

 

 


 

 

[리뷰]

BALVENIE 발베니 트리플 캐스크 12년산

 

 

 

 

제주도를 다녀오면서 사온

발베니 트리플 캐스크 12년산.

 

 

 

 

 

 

발베니는 스코틀랜드 스페이사이드에 위치한 증류소이며,

13세기의 오래된 성의 이름에서 브랜드 명 "발베니"를 착안했다.

 

 

코르크에 쓰여있는 1892년 글렌피딕의 설립자 윌리엄 그랜트가

발베니 증류소를 만들었고, 형제 격인 두 증류소는 서로 연결되어 있다고 한다.

 

 

 

 

 

 

바틀 전체가 통통한 모양이어서 그런지

넥 부분도 통통하다.

 

 

 

 

 

 

싱글 몰트 위스키를 생산하는 발베니는

재배부터 병입까지 전 작업을 전통적인 방법을 고수해

수작업으로 하는 것이 특징이다.

 

 

 

 

 

 

발베니의 여러 라인업 중 트리플 캐스크 12년산.

 

 

세 가지 캐스크에서 숙성 후 6개월간 결합하여

다양한 풍미를 품어 병입 되는 것이 특징이다.

 

 

 

 

 

 

용량은 1L, 도수는 40도다.

 

 

 

 

 

 

은은하게 부드러운 색상.

 

 

 

 

 

 

색상과 더불어 부드러운 느낌의 위스키다.

 

 


Tasting

향 / 쏘는 듯 한, 매혹적인.

맛 / 가볍게 달달한, 은은한 피니쉬.


 

 

발베니와 글렌피딕의 설립자가 같다는 건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확실히 풍미에 있어서 두 위스키의 차이는 느껴졌다.

 

 

다양한 캐스크를 통해 최고의 결합을 보여주려는

 

 

의도와 같게 다양한 느낌의 위스키였다.

 

 

이외에도 더블 우드 제품이 선호된다고 하니

 

 

기회가 된다면 한 번 마셔보고 싶기도 하고,

 

 

트리플 캐스크의 기본적인 맛은 부드럽고 달달하므로

 

 

누구나 쉽게 마실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든다.

 

 


위 리뷰는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은 객관적 리뷰입니다.


 

 


 

 

[리뷰]

BALVENIE 발베니 트리플 캐스크 12년산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