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OREA/Jeju

제주도 보름살이, 14박 15일 여행기 12) 한 번 더 방림원과 이시돌 성지

기대하던 제주도 보름살이.

 

 

그만둔 회사의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고, 아직은 쌀쌀한 4월 중순의 봄에 시작한 여행이다.

 

 

오늘은 저지리에 있는 방림원을 갔다가 이시돌 성지를 한 번 더 들를 생각이다.

 

 

총 14박 15일의 일정이다.

 

 


 

 

12) 한 번 더 방림원과 이시돌 성지

 

 

 

 

저지리 집에서 차 타고 10분 정도 거리.

저지문화예술마을 초입에 위치하고 있다.

 

 

 

 

 

 

방림원은 매일 08:30 - 18:00 동안 운영하며

입장료는 성인 9천원으로 볼거리에 비해 저렴한 편이다.

 

 

 

 

 

 

입장료 할인을 위해 네이버 예약을 통해

미리 예약하고 방문했다.

 

 

 

 

 

 

입구부터 조용한 재즈풍의 음악이 반겨준다.

 

 

 

 

 

 

큰 규모는 아니지만, 오밀조밀 세심하게

둘러볼 수 있게 되어있다.

 

 

 

 

 

 

 

 

가는 길목마다 이정표가 있어서

건너뛰지 않고 순서대로 볼 수 있다.

 

 

 

 

 

 

 

 

 

 

중간쯤 위치한 방림굴.

 

 

 

 

 

 

 

 

들어갈 수 있는 곳은 짧지만,

역시 냉랭한 기운이 올라온다.

 

 

 

 

 

 

 

 

 

 

예전에는 없었는데 예쁘게 꾸며진

인스타 스팟 장소가 많아졌다.

 

 

 

 

 

 

하겠어 > 해야지 > 하겠지

 

 

 

 

 

 

 

 

마지막쯤엔 단독 건물로

개구리 모형과 화폐 전시장이 있다.

 

 

 

 

 

 

 

 

유명한 곶자왈 고사리도 있다.

 

 

 

 

 

 

 

 

사용되는지, 않는지 모르는 문.

 

 

 

 

 

 

날씨 좋을 때 커플끼리 오면

사진 찍기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마지막으로 카페와 기념품 점을 통해 나가면

코스가 마무리된다.

 

 

동선이 잘 짜여 있어서

꽤 긴 시간 둘러봤음에도 지루하지 않게 관람할 수 있었다.

 

 

관람을 마치고 기념품도 사고 좀 더 걷고 싶어서

이시돌 성지를 다시 찾았다.

 

 

 

 

 

 

곧 비가 올 것 같아서

이시돌 센터에서 기념품을 구매하고

가까이 있는 새미 은총의 동산을 갔다.

 

 

 

 

 

 

역시나 조용해서 생각하며 걷기 좋았던 곳.

 

 

 

 

 

 

 

 

 

 

아무 생각 없이 걷기도 좋고,

생각 하나를 떠올려 보기도 좋은 곳이었다.

 

 


 

 

2019.04.15 - 2019.04.30

 

 

제주도 보름살이, 14박 15일 여행기 12) 한 번 더 방림원과 이시돌 성지

 

 

다음 포스팅에 이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