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ILY/Motor

안녕, 2018 혼다 슈퍼커브

이번에 새로 페이스 리프트 된 2018 혼다 슈퍼커브.

 

 

얼마 전부터 바이크를 사려고 기웃거리다 정말 레트로 하게 생긴 모델을 봤는데

 

 

그게 슈퍼커브 였다.

 

 

동글동글한 헤드라이트와 곡선의 리어 휀더, 베이지 톤의 색상이

 

 

첫 바이크를 산 이유였다.

 

 


 

 

안녕, 2018 혼다 슈퍼커브

 

 

 

 

면목동부터 잔뜩 긴장하고 데려온 슈퍼커브.

제주도에서 처음 타본 스쿠터 줌머는 너무 쉬웠기에

그냥 타면 되겠지, 했지만 오산이었다.

 

 

긴장에 또 긴장하며 간신히 변속 페달에 발을 올리고

30분이면 올 길을 한 시간을 걸려 도착했다.

 

 

그래도 예쁘다.

 

 

 

 

 

 

60주년 기념으로 페이스 리프트 되어 출시한 2018 혼다 슈퍼커브.

레트로 한 느낌이 좋아서 색상도 베이지로 맞췄다.

 

 

프로모션으로 순정 윈드 스크린과 베트남 캐리어, 크롬 미러를 장착하고

감성 지출로 리어 시트를 옵션으로 선택했다.

 

 

지금이 가장 마음에 드는 모습이지만

출퇴근을 해야 하니 탑박스와 거치대 등 이것저것 옵션을 주문해놓았다.

 

 

하도 힘주고 타서 벌써부터 근육통이 올라온다.

그래도 볼 수록 좋아지는 기분이다.

 

 

무사고를 기원하며.

 

 


 

 

안녕, 2018 혼다 슈퍼커브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