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Movies

[리뷰] 베이비 드라이버, Baby Driver, 2017

드라이빙과 음악의 조화.



운전하며 듣는 음악을 전제로 하고 있다는 시나리오 설정에



신선한 느낌이 들어 보게 된 영화다.



사실 예고편의 임팩트가 강했던 것도 영향이 있지만,



생각보다 정말 탄탄한 시나리오에 놀라게 된 영화 "베이비 드라이버" 다.






베이비 드라이버, Baby Driver, 2017



감독 : 에드가 라이트



출연 : 안셀 엘고트(베이비 역), 케빈 스페이시(박사 역), 릴리 제임스(데보라 역) 등



장르 : 액션, 범죄, 스릴러



러닝 타임 : 113분



관람가 : 15세 관람가







영화 "베이비 드라이버"의 포스터.







첫 곡은 Blues Explosion의 "Bellbottoms"로 시작된다.







오프닝부터 상당히 강한 임팩트를 준다.







넋 놓고 보게되는 추격씬이 끝나고

나오는 BABY DRIVER.







주인공의 이름인 베이비.

"베이비" 라는 단어와 주인공의 어른스러운 행동 사이의 이질감이

더 극대화 되어 보인다.







박사의 지시를 받고 움직이는 4인조 강도.

똑똑한 보스다.







주인공은 앞이 보이지 않는 장님인 할아버지를 모시고 산다.

서로를 지극히, 아주 따뜻하게 대한다.







직접 녹음하며 만들어 낸 수많은 테이프들.

단연 "MOM" 이 돋보이는 씬이다.







그의 첫사랑으로 나오게 된 데보라.

베이비가 녹음하는 모습에 흥미를 보인다.







중간에 박사의 팀이 바뀌며,

분위기를 환기시켜준다.







사람을 잘 다룰줄 아는 박사.

교활한 느낌의 인물이다.







평범하게 살고싶은 주인공에게

의구심을 품는 주변 인물들.







후반부로 접어들며

고조된 갈등은 점점 클라이맥스에 이른다.







급박한 상황에서도 할아버지를 지극히 생각하는 주인공.

내내 애틋하게 비춰지는 둘 이다.







초반 못지않게 긴박한 후반부 액션 씬이다.

편집상에 꾸준히 노미네이트 되는 이유를 알 것 같다.







모든 상황이 끝나고 차분해진 씬.

주인공이 가장 아끼던 테이프가 나와있다.







갈등 속에서 이루어지는 결말.

누구나 납득할 수 있을만한 결말이다.



B-A-B-Y BABY.



똑똑한 영화다.



감동이 있는 드라마이자



추격씬의 향연인 액션이고, 긴장되는 장면의 연속인 스릴러다.



어디에 치우쳤다고 말 할 수 없을 정도로



골고루 만들어진 영화다.



보통 여러 장르에 속해있는 영화를 보면



다 비슷한 수준으로 배분되어서 흥미를 느끼지 못해 지루해지는 경우가 다반사인데,



이 영화는 어디가 모자라다고 말 하지 못할 만큼 씬 마다 임팩트가 강하고



무엇을 표현하고자 하는지 시청자 입장에서 잘 느껴졌다.



간만에 기분 전환으로 본 영화였지만



오랜만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흥미롭게 본 영화였다.



가족, 친구, 연인을 가리지 않고 영화 선택에 고민이 있다면



추천하고싶은 영화다.






베이비 드라이버, Baby Driver, 2017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