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OREA

서울 마포, 한적한 날 찾은 문화비축기지 친구를 만나러 상암에 갈 일이 있어서 온 김에 찾은 문화비축기지. 알게 된 지는 꽤 됐는데 먼 거리 탓에 이제야 오게 되었다. 서울 마포, 한적한 날 찾은 문화비축기지 with / FUJIFILM XF10 월드컵경기장 바로 옆에 위치한 문화비축기지. 6호선 월드컵경기장 역에서도 그리 멀지 않아 접근하기 좋다. 이 날은 차를 가져갔는데, 주차장이 좁다는 얘기에 평화 공원에 차를 대놓고 걸어왔다. 막상 와보니 중간중간 빈자리가 몇 군데 보여 평일에는 이 곳에 주차해도 문제없을 듯하다. 입구를 지나 들어가는 길. 그리 큰 규모는 아니었지만 전시가 자주 이루어져서 그런지 안내동도 갖추고 있다. 역사가 있는 건축물인 만큼 오디오 가이드를 통해 설명을 들을 수도 있고, 진행되는 행사를 게시판에 캘린더 형식으로 안내.. 더보기
서울 중구, 천천히 걷는 서소문성지 역사 박물관 남대문 상공회의소에서 준비했던 시험을 보고 돌아오는 길. 바람도 선선하고 걷기 좋은 날씨여서 눈여겨보았던 서소문성지 역사 박물관을 찾았다. 서울 중구, 천천히 걷는 서소문성지 역사 박물관 with / FUJIFILM XF10 상공회의소에서 걸어서 10분. 서울역과도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서소문성지 역사 박물관. 공원으로 들어가지 말고 더 걸어 내려오면 아래쪽으로 입구가 보인다. 들어가는 길. 빼곡히 빨간 벽돌로 채워져 있는 모습이 담담하고 웅장해 보인다. 안내데스크를 지나 입장하는 곳.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개관한 지 얼마 안 돼서 그런지 사람들이 붐비지는 않았다. 상설 전시도 아래 공간에서 진행 중이다. 박물관 안에 있는 도서관. 조용히 책 읽기 좋아 보인다. 묘한 조형물. 착시인 줄 알았는데 실제.. 더보기
제주도 보름살이, 14박 15일 여행기 14) 건축물을 따라 본태 박물관과 방주 교회 기대하던 제주도 보름살이. 그만둔 회사의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고, 아직은 쌀쌀한 4월 중순의 봄에 시작한 여행이다. 오늘은 제주도 보름살이의 마지막 일정으로 본태 박물관과 방주 교회를 들를 생각이다. 총 14박 15일의 일정이다. 14) 건축물을 따라 본태 박물관과 방주 교회 비오토피아 수풍석 박물관 바로 옆에 위치한 본태 박물관. 유명한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설계로 유명한 이 곳은 모두 5개의 관에서 각각 다른 내용의 전시를 관람할 수 있으며 테마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었다. 비오토피아 박물관 투어를 예약하면 투어 당일에 한해 50% 할인해 주기 때문에 둘러보게 되었다. 안내받은 동선을 따라 쿠사마 야요이의 작품이 있는 3관으로 갔다. 호박 앞에서 직원의 안내를 기다리고 .. 더보기
제주도 보름살이, 14박 15일 여행기 13) 자연 그대로, 비오토피아 수풍석 박물관 기대하던 제주도 보름살이. 그만둔 회사의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고, 아직은 쌀쌀한 4월 중순의 봄에 시작한 여행이다. 오늘은 운 좋게 남은 한 자리를 예약하여 볼 수 있게 된 비오토피아 수풍석 박물관을 들를 생각이다. 총 14박 15일의 일정이다. 13) 자연 그대로, 비오토피아 수풍석 박물관 아는 선배의 추천으로 알게 된 비오토피아 수풍석 박물관. 예약제이기 때문에 어서 예약해야 한다고 해서 확인했더니 운좋게 서울로 올라오기 이틀 전 한 자리가 비어있었다. 사전 예약으로 진행되는 투어 프로그램은 하루 2회 운영하고 있으며, 25명의 소수 인원으로 가이드를 따라 버스를 타고 이동하며 수, 풍, 석 박물관을 투어 하게 된다. 주말 성인 기준 2만 원의 가격으로 저렴하진 않지만, 중간중간 걷는 과정도 .. 더보기
제주도 보름살이, 14박 15일 여행기 12) 한 번 더 방림원과 이시돌 성지 기대하던 제주도 보름살이. 그만둔 회사의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고, 아직은 쌀쌀한 4월 중순의 봄에 시작한 여행이다. 오늘은 저지리에 있는 방림원을 갔다가 이시돌 성지를 한 번 더 들를 생각이다. 총 14박 15일의 일정이다. 12) 한 번 더 방림원과 이시돌 성지 저지리 집에서 차 타고 10분 정도 거리. 저지문화예술마을 초입에 위치하고 있다. 방림원은 매일 08:30 - 18:00 동안 운영하며 입장료는 성인 9천원으로 볼거리에 비해 저렴한 편이다. 입장료 할인을 위해 네이버 예약을 통해 미리 예약하고 방문했다. 입구부터 조용한 재즈풍의 음악이 반겨준다. 큰 규모는 아니지만, 오밀조밀 세심하게 둘러볼 수 있게 되어있다. 가는 길목마다 이정표가 있어서 건너뛰지 않고 순서대로 볼 수 있다. 중간쯤 .. 더보기
제주도 보름살이, 14박 15일 여행기 11) 한라산 소주 공장 투어 기대하던 제주도 보름살이. 그만둔 회사의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고, 아직은 쌀쌀한 4월 중순의 봄에 시작한 여행이다. 오늘은 기대하며 미리 투어를 신청해 놨던 한라산 소주 공장을 들를 생각이다. 총 14박 15일의 일정이다. 11) 한라산 소주 공장 투어 한림읍에 위치한 한라산 소주 공장. 오늘은 시음을 해야 하기에 차를 두고 버스를 타고 왔다. 매주 금, 토, 일에 공장 견학이 가능한데, 한라산 소주 홈페이지(http://www.mt-halla.co.kr/) 에서 사전 예약 후 투어가 가능하다. 가격은 성인 6천 원에 투어 및 시음회 포함이므로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이다. 멀리서부터 가득히 쌓여있는 소주들이 보인다. 입구를 통해 공장 안쪽으로 들어간다. 건물 앞에 보면 환영 현수막이 있는데, 그 아.. 더보기
제주도 보름살이, 14박 15일 여행기 10) 그리웠던 가파도에서 기대하던 제주도 보름살이. 그만둔 회사의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고, 아직은 쌀쌀한 4월 중순의 봄에 시작한 여행이다. 오늘은 지난 여름 다녀왔었던, 다시 찾고 싶었던 가파도를 들를 생각이다. 총 14박 15일의 일정이다. 10) 그리웠던 가파도에서 점심이 지나 도착한 운진항. 청보리 축제 기간이어서 그런지 가파도에 가려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전에는 현장 발권으로도 가파도에 갈 수 있었는데, 요즘은 꽤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인터넷으로 미리 예매를 하는 것이 좋다. 가파도 마라도 정기여객선(http://wonderfulis.co.kr/) 홈페이지 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여객선도 이미 만석이다. 한산한 가파도가 좋았는데, 20분 남짓 가다보면 가파도 상동포구에 도착한다. 파도가 있는 날은 배가 꽤 흔들린.. 더보기
제주도 보름살이, 14박 15일 여행기 9) 세 번째 찾은 일몰 명소 신창 해안도로 기대하던 제주도 보름살이. 그만둔 회사의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고, 아직은 쌀쌀한 4월 중순의 봄에 시작한 여행이다. 오늘은 천천히 집안일을 하다 느지막이 신창 해안도로에 들를 생각이다. 총 14박 15일의 일정이다. 9) 세 번째 찾은 일몰 명소 신창 해안도로 벌써 세 번째 찾은 신창 해안도로. 올 때마다 좋지만 오늘은 특히 빛이 좋다. 날씨가 좋아 수평선 끝으로 넘어가는 해를 볼 줄 알았는데, 낮게 깔린 구름 덕에 아쉽지만 포기하고 걷기 시작했다. 미세먼지 없이 맑은 날. 바람이 장난 아니게 불었다. 구름이 있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빨리 해가 들어간다. 유독 빨갛게 물들이고 간다. 미리 숨어버린 탓에 길어진 여운. 날아가려는 모자를 잡고 돌아오는 길. 바람에 씻긴 듯 상쾌한 날이다. 2019.04.. 더보기
제주도 보름살이, 14박 15일 여행기 8) 템포를 낮춰서, 한림 공원 기대하던 제주도 보름살이. 그만둔 회사의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고, 아직은 쌀쌀한 4월 중순의 봄에 시작한 여행이다. 오늘은 부활절 미사를 위해 한림 성당을 갔다가 근처의 협재 해수욕장을 들를 생각이다. 총 14박 15일의 일정이다. 8) 템포를 낮춰서, 한림 공원 저지리에서 차를 타고 약 20분. 가까운 거리에 있는 한림 공원에 왔다. 한림 공원 / 운영 시간 08:30 - 19:00, 매일 운영 가득한 야자수가 이국적인 풍경을 느끼게 해 준다. 음악이 나오던 스피커. 슬슬 생각 없이 걷기 좋다. 테마별로 다양하게 조성되어 있어서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었다. 개장 50년을 앞두고 있는 한림 공원. 동굴을 보고 싶어서 왔지만 날씨도 선선한 탓에 이곳저곳 다 돌아다녔다. 뱀 같은 나무. 튤립 축제가.. 더보기
제주도 보름살이, 14박 15일 여행기 7) 주말의 한림 성당과 협재 해수욕장 기대하던 제주도 보름살이. 그만둔 회사의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고, 아직은 쌀쌀한 4월 중순의 봄에 시작한 여행이다. 오늘은 부활절 미사를 위해 한림 성당을 갔다가 근처의 협재 해수욕장을 들를 생각이다. 총 14박 15일의 일정이다. 7) 주말의 한림 성당과 협재 해수욕장 부활절 미사에 맞춰 찾은 한림 성당. 사람이 많을 거 같아 근처 주차장에 세워두고 걸어갔다. 아담한 한림 성당 내부. 역시나 사람들로 꽉 차 있었다. 미사가 끝나고 슬슬 차를 몰고 협재 해수욕장으로 왔다. 꽤 유명한 해수욕장이라 사람이 많을 줄 알았는데 비수기라 그런지 생각보다 한산하더라. 두 달이나 먼저 꼽혀있는 파라솔들. 저 멀리 비양도도 보인다. 에메랄드 빛 바다. 제주의 바다는 상큼한 느낌이다. 모래의 유실 방지를 위해 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