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OREA/Seoul

서울 창신, 아득한 서울의 높이 창신숭인 채석장 전망대와 카페 낙타

태풍급 강풍이 있다고 예보된 날.

 

 

빠르게 흘러가는 구름에 시시각각 맑아지는 하늘을 보고

 

 

이리저리 고민하던 중 지하철 포스터에서 본 창신숭인 채석장 전망대로 향했다.

 

 


 

 

서울 창신, 아득한 서울의 높이 창신숭인 채석장 전망대와 카페 낙타

 

 

with FUJIFILM X-Pro2

 

 

 

 

창신동에 위치한 창신숭인 채석장 전망대는

6호선 창신역에서 걸어가는 게 가깝다고 하는데 환승이 어려워,

4호선 한성대입구역에서 내려 성북 02번 마을버스를 타고 한성대에서 내린 다음

15분 정도 걸어서 이동했다.

 

 

 

 

 

 

굉장한 칼바람에 쌓여있던 눈이 날려

정신없이 올라가는 길.

 

 

 

 

 

 

다 도착했을 때쯤 큰 건물이 하나 보이는데

여기도 카페로 운영 중인 것 같다.

 

 

 

 

 

 

중간중간 보이는 서울의 스카이라인.

 

 

 

 

 

 

어린이집을 지나면 마침내

높게 솟은 창신숭인 채석장 전망대가 보인다.

 

 

 

 

 

 

2층은 카페, 3층은 전망대로 운영 중이다.

 

 

 

 

 

 

바로 옆에 위치한 통일 동산.

 

 

 

 

 

 

 

 

엘리베이터 이용이 가능하며

좌측 계단으로도 올라갈 수 있다.

 

 

 

 

 

 

너무 추워서 먼저 들르게 된 카페 낙타.

 

 

 

 

 

 

 

 

 

 

유난히 추운 날이어서 그런지

손님은 아직 없었다.

 

 

 

 

 

 

서울이 한눈에 보이는 뷰.

들어오자마자 감탄이 나왔다.

 

 

 

 

 

 

 

 

 

 

 

 

 

 

따뜻했다면 고양이도 볼 수 있었을 텐데.

 

 

 

 

 

 

따뜻한 차를 주문하고 몸을 좀 녹였다.

 

 

 

 

 

 

 

 

눈 앞에 펼쳐진 서울을 보고 있으니

가만히 앉아만 있었는데 벌써 30분이 흘렀다.

 

 

 

 

 

 

새로운 메뉴를 개발 중이시라며 시식을 부탁하셔서

감사하게 맛보게 된 와플.

 

 

아주 달지도 않고 부드러워서 차와 함께 맛있게 먹었다.

앞으로 자주 방문할 것 같은데 그때는 주문해야지.

 

 

 

 

 

 

 

 

 

 

 

 

친절하신 사장님께 조심하시라는 배웅을 받고

3층 전망대에 올라왔다.

 

 

 

 

 

 

유난히 빠르게 흘러가는 구름.

이 날은 시간도 빠르게 흘렀다.

 

 

 

 

 

 

여기도 의자가 있어서 따뜻해지면

올라와서 마셔도 좋을 것 같다.

 

 

 

 

 

 

멀리 보이는 서울타워.

 

 

친절한 사장님, 따뜻한 티, 고요한 서울의 뷰가

아주 마음에 들고 감사했던 하루다.

 

 

날씨가 좋고 따뜻하면 사람으로 붐빌 것 같으니

악기상 속에서 자주 찾을 예정이다.

 

 


 

 

서울 창신, 아득한 서울의 높이 창신숭인 채석장 전망대와 카페 낙타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