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OREA/Seoul

서울 중구, 천천히 걷는 서소문성지 역사 박물관

남대문 상공회의소에서 준비했던 시험을 보고 돌아오는 길.

 

 

바람도 선선하고 걷기 좋은 날씨여서

 

 

눈여겨보았던 서소문성지 역사 박물관을 찾았다.

 

 


 

 

서울 중구, 천천히 걷는 서소문성지 역사 박물관

 

 

with / FUJIFILM XF10

 

 

 

 

상공회의소에서 걸어서 10분.

서울역과도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서소문성지 역사 박물관.

 

 

 

 

 

 

공원으로 들어가지 말고 더 걸어 내려오면

아래쪽으로 입구가 보인다.

 

 

 

 

 

 

들어가는 길.

 

 

 

 

 

 

빼곡히 빨간 벽돌로 채워져 있는 모습이

담담하고 웅장해 보인다.

 

 

 

 

 

 

안내데스크를 지나 입장하는 곳.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개관한 지 얼마 안 돼서 그런지

사람들이 붐비지는 않았다.

 

 

 

 

 

 

상설 전시도 아래 공간에서 진행 중이다.

 

 

 

 

 

 

박물관 안에 있는 도서관.

조용히 책 읽기 좋아 보인다.

 

 

 

 

 

 

묘한 조형물.

착시인 줄 알았는데 실제로 이런 모습이다.

 

 

 

 

 

 

기획 전시 중인

몸의 기억 - 신형상 조각의 모험.

 

 

 

 

 

 

 

 

 

 

한 층 더 내려가면 있는 상설 전시실.

 

 

 

 

 

 

굉장히 웅장한 느낌이다.

 

 

 

 

 

 

1, 2 전시실로 나뉘어 있으며

관람 동선이 매우 쾌적하다.

 

 

 

 

 

 

 

 

서울시 건축상 최우수상을 수상한 만큼

서울에서 보기 힘들게 아름답다.

 

 

 

 

 

 

조선 후기 사상사에 대한 전시.

 

 

 

 

 

 

 

 

 

 

 

 

 

 

 

 

2 전시실을 다 보고 나가면 하늘 광장과 마주하게 된다.

 

 

 

 

 

 

죽은 이들을 위로하고 치유하는 공간.

 

 

 

 

 

 

 

 

 

 

광장 옆 통로를 통해 하늘길로 갈 수 있다.

 

 

 

 

 

 

하늘광장을 둘러 올라가는 길.

 

 

 

 

 

 

 

 

박물관 내부에 있는 정하상 기념 경당.

 

 

 

 

 

 

시간에 맞춰 미사가 진행되고 있다.

 

 

 

 

 

 

박물관을 모두 둘러보고 서소문 역사공원으로 올라갔다.

 

 

 

 

 

 

박물관 바로 위에 위치한 서소문 역사 공원.

 

 

 

 

 

 

녹이 슨 모습을 보니

제주도의 수풍석 박물관이 생각났다.

 

 

 

 

 

 

그리 넓지는 않지만 오밀조밀하게 걸을 수 있게 되어있다.

 

 

 

 

 

 

서울역 근처여서 그런지

쉴 새 없이 열차가 지나다닌다.

 

 

 

 

 

 

공원의 끝에 서있던 현양탑.

 

 

전시 내용도 좋았고,

무엇보다 굉장히 차분한 느낌이 인상적인 곳이었다.

서울역에서 가까우니 한 번쯤 들려보면 좋을 것 같다.

 

 


 

 

서울 중구, 천천히 걷는 서소문성지 역사 박물관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