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ORLD/JAPAN

일본 후쿠오카, 2박 3일 여행기 5) 후쿠오카 근교 한적한 힐링 여행지, 우미노나카미치 해변 공원

두 번째 여행하게 된 후쿠오카.

 

 

한국 사람들에게 가장 친숙한 여행지인 후쿠오카에서 2박 3일의 여행이다.

 

 

전체 일정은 서울-후쿠오카-하카타-텐진-모모치-우미노나카미치-후쿠오카-서울 로 

 

 

총 2박 3일의 일정이다.

 

 


 

 

5) 후쿠오카 근교 한적한 힐링 여행지,

우미노나카미치 해변 공원

 

 

 

 

냉큼 마셔버린 낮술에 졸다가 도착한 우미노나카미치 역.

약 50분 정도의 먼 거리지만 잘 도착했다.

 

 

한 번에 가는 열차는 없기 때문에, 가시이 역에서 환승해서 우미노나카미치에 도착했다.

 

 

다케시타 역 - 가시이 역 / JR 가고시마 본선, 투어리스트 시티패스 다자이후 이용 / 약 20분 소요 / 280엔

 

 

가시이 역 - 우미노나카미치 역 / JR 가시이선, 투어리스트 시티패스 다자이후 이용 / 약 20분 소요 / 280엔

 

 

 

 

 

 

우미노나카미치 해변공원의 입장료는 450엔.

거기에 자전거 3시간을 빌려 400엔을 추가로 냈다.

 

 

입장하는 것도 매표기에서 직접 티켓을 구매하는 거고,

자전거도 바로 옆에서 쉽게 빌릴 수 있다.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이었지만

바닷바람이 내내 불어서 시원하다.

 

 

 

 

 

 

자전거가 다닐 수 있는 도로가 정해져있어서

우리는 반시계 방향으로 천천히 돌기로 했다.

 

 

 

 

 

 

입구와 가까이 있던 언덕.

공원이 평지여서 그런지 보이는 시야가 탁 트였다.

 

 

 

 

 

 

 

 

 

 

연못에 있던 백조.

겁도 없고 크기도 꽤 크다.

 

 

 

 

 

 

 

 

자판기에서 먹이를 사서 나눠주니

다들 몰려든다.

 

 

 

 

 

 

겐가이나다 전망대.

가장 오고 싶었던 곳이다.

 

 

 

 

 

 

아쉽게도 해변에 내려갈 수는 없었다.

 

 

 

 

 

 

탁 트인 바다.

오랜만에 보는 에메랄드 색이다.

 

 

 

 

 

 

바다는 가만히 보고만 있어도 지루하지가 않다.

 

 

 

 

 

 

말끔히 수평선까지 보이던 날.

 

 

 

 

 

 

빌렸던 자전거를 반납하고

다시 우미노나카미치 역으로 가는 길.

 

 

 

 

 

 

단선인 선로 탓인지

30분에 한 대씩 열차가 지나간다.

 

 

여행을 할 때는 기다림도 좋다.

 

 

 

 

 

 

이제 2박 3일의 여행을 마무리하고,

저녁에는 쇼핑을 좀 하다가 숙소에 들어가려고 한다.

 

 

한국에서 가깝고 부담 없이 가기 좋은 여행지 후쿠오카.

일정이 좀 더 길었다면 유후인이나 하우스텐보스도 가고 싶었지만

짧았기에 시내에서 알찬 일정으로 지냈다.

 

 

언젠가 지금 있는 이슈들이 나아진다면

여유를 갖고 다시 와보고 싶은 곳이다.

 

 


 

 

2019.06.23 - 2019.06.25

 

 

일본 후쿠오카, 2박 3일 여행기 5) 후쿠오카 근교 한적한 힐링 여행지,

우미노나카미치 해변 공원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