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OREA/Jeju

제주도 보름살이, 14박 15일 여행기 8) 템포를 낮춰서, 한림 공원

기대하던 제주도 보름살이.

 

 

그만둔 회사의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고, 아직은 쌀쌀한 4월 중순의 봄에 시작한 여행이다.

 

 

오늘은 부활절 미사를 위해 한림 성당을 갔다가 근처의 협재 해수욕장을 들를 생각이다.

 

 

총 14박 15일의 일정이다.

 

 


 

 

8) 템포를 낮춰서, 한림 공원

 

 

 

 

저지리에서 차를 타고 약 20분.

가까운 거리에 있는 한림 공원에 왔다.

 

 

한림 공원 / 운영 시간 08:30 - 19:00, 매일 운영

 

 

 

 

 

 

가득한 야자수가 이국적인 풍경을 느끼게 해 준다.

 

 

 

 

 

 

 

 

음악이 나오던 스피커.

슬슬 생각 없이 걷기 좋다.

 

 

 

 

 

 

 

 

 

 

테마별로 다양하게 조성되어 있어서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었다.

 

 

 

 

 

 

개장 50년을 앞두고 있는 한림 공원.

 

 

 

 

 

 

 

 

 

 

동굴을 보고 싶어서 왔지만

날씨도 선선한 탓에 이곳저곳 다 돌아다녔다.

 

 

 

 

 

 

 

 

뱀 같은 나무.

 

 

 

 

 

 

 

 

 

 

튤립 축제가 끝나고 방문해서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생각보다 많은 튤립이 피어있었다.

 

 

 

 

 

 

덕분에 한산하게 볼 수 있었던 튤립들.

 

 

 

 

 

 

한 시간 정도 코스를 따라 걸어

동굴이 있는 곳에 도착했다.

 

 

 

 

 

 

협재굴의 입구.

에어컨을 틀어놓은 것 마냥 찬 기운이 올라온다.

 

 

 

 

 

 

내부로 들어가는 길.

 

 

 

 

 

 

5년 만에 다시 온 협재굴.

웅장하다.

 

 

 

 

 

 

협재굴을 지나 올라오면

다시 쌍용굴로 이어지게 된다.

 

 

 

 

 

 

동굴의 끝자락.

올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동굴은 항상 신비롭다.

 

 

걷기에도 좋은 한림 공원이지만,

오로지 동굴만 보러 와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2019.04.15 - 2019.04.30

 

 

제주도 보름살이, 14박 15일 여행기 8) 템포를 낮춰서, 한림 공원

 

 

다음 포스팅에 이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