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Place

[리뷰] 서울 노원 / 1인 셰프 레스토랑, JOLLY 졸리

연말에 가족 행사가 겹쳐서 저녁 식사를 할 겸



평소 퇴근길에 눈여겨 봐왔던 레스토랑에 예약을 했다.



노원역 10번 출구에서 조금 걷다 보면 나오는 이 곳은



1인 셰프로 운영되고 있는 아담한 크기의 레스토랑이다.






서울 노원 / 1인 셰프 레스토랑, JOLLY 졸리





알록 달록한 메뉴판.

가게의 소품과 "Oh! Jolly day"라는 문구도 모두 아기자기 하다.







코스요리도 2만원 중반 대의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이어서

모두 코스 요리로 주문하고, 마리오네트 레드 와인을 한 병 주문했다.







심플하면서도 따뜻한 분위기다.

가족이나 연인 단위의 손님들이 찾기 좋아 보인다.







코스 요리의 시작인 오늘의 스프.

매 번 음식이 나올 때 마다 친절하게 설명해 주신다.

오늘은 담백한 맛의 병아리 콩 스프가 나왔다.







마카로니가 들어간 이름을 까먹은 요리.

아늑한 맛 이었던 기억이 난다.







에피타이저로 나온 지중해식 관자 요리.

탱글 탱글 하면서 부드러운 식감이 느껴진다.







다음으로 나온 셰프의 추천 파스타.

적당히 느끼해서 크림 파스타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입에 잘 맞을 듯 싶다.







메인 전에 입맛을 돋구기 위한 셔벗이 나온다.

상큼한 맛의 산딸기 셔벗이다.







메인은 두 가지 중 선택을 할 수 있는데,

우리는 인원이 많아 골고루 주문했다.

첫 번째 메인은 수비드 조리법의 통 삼겹살 스테이크.

돼지 고기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만큼 부드러움과 육즙이 그대로 전해진다.







두 번째 메인은 부채살 스테이크.

굽기 선택이 가능하고, 무엇보다 플레이팅이 상당히 이쁘다.

질기지 않은 담백한 맛이다.







마지막 디저트로 나온 마스카포네 티라미수.

유학을 하며 직접 배워오셨다고 한다.

입에 닿으면 언제 먹었냐는 듯 녹아 없어져 버린다.







여덟시가 조금 넘어 마감 시간이 다가와서 그런지

빈자리가 많다.







모처럼 동네에서 찾은 마음에 드는 레스토랑.

앞으로도 자주 찾아갈 듯 싶다.



JOLLY 졸리

서울특별시 노원구 상계로 87 1층

매일 11:30 - 20:30 / 매주 화요일 휴무

02-951-9393


-


아늑하고 깔끔한 분위기의 레스토랑.

맛과 가격, 친절함이 모두 좋은 곳.



오랜만에 좋은 가게를 찾은 것 같다.



가족 행사야 패밀리 레스토랑에서도 할 수 있지만,



특유의 시끄러운 분위기와 어수선함이 싫어서 찾은 레스토랑인데



물론 맛도 좋지만 1대 1로 설명해 주시는 것도 마음에 들고,



가게에서 나갈 때 까지 신경써주시는 모습이 모두를 기분 좋게 만든 듯 하다.



집에 오며 다들 좋았다고 말씀들을 하시니



괜히 더 좋은 마음이 든다.



다만 자리가 협소해 저녁 시간대에는 웨이팅이 있을 수도 있는데,



전화를 통해 예약이 가능하니 참고하는 것도 좋을 듯 싶다.



가족이나 연인이 오붓하게 방문하기 좋은 레스토랑이다.



위 리뷰는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은 객관적 리뷰입니다.






서울 노원 / 1인 셰프 레스토랑, JOLLY 졸리



끝.



  • 파스타치고 비싼곳 2018.03.05 10:54

    이제 막 학교 졸업하고 오픈 하신거라 넘 엉상했고
    특히 파스타... 넘 짰아요. 짜고 매운거 좋아하는 저한테도 짰습니다. 깉이 간 친구는 토마토가 들아간 기본 파스타를 시켰는데 그것조차 짜더군요. 사이다가 그렇게 맛있게 먹기처음입니다. 그리고 양이 넘 작아요. 뭔 그렇게 아끼는지 ㅡㅡ;; 어머니처럼 보이시는 연세많은 분이 섭으로 계신거 갵은데 넘 쌀쌀맞았어요. 전 다시는 갈 생각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