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도서

[리뷰] 애프터 유, 조조 모예스 / 아르테, 소설 미 비포 유 그 두 번째 이야기.전 작을 생각보다 재미있게 읽어서 바로 구매했다.물론 보편적으로 속편은 첫 작에 비해 아무래도 못하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무엇보다 궁금했던 것은하나의 선택으로 파란만장 한 삶을 살게 된 이야기가 전 작인 "미 비포 유" 의 이야기 였는데어떻게 그 후의 내용을 풀어나가서 독자로부터 하여금 흥미를 이끌어 내는가에 대해 의문점이 들었다.결론적으로 괜한 걱정이긴 했다.애프터 유, 조조 모예스 / 아르테, 소설제목 : 애프터 유지은이 : 조조 모예스옮긴이 : 이나경출판사 : 아르테장르 : 소설나의 일부에 그의 일부가 있었다.역시나 깊은 몰입도를 느낄 수 있었다.속편에 대해 걱정한 것은 사실이지만 원작에 충실하게 영화화가 이루어 진다면"애프터 유" 도 무리 없을 것 같다.다만 아쉬웠.. 더보기
[리뷰] 미 비포 유, 조조 모예스 / 살림, 소설 처음으로 영화를 보고 원작을 구입했다.그만큼 머리속에 남아있던 내용이었는데이렇게 두께감있는 책 이었음에도 정말 단숨에 읽을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랐고,영화가 고스란히 녹아든 듯 한 섬세한 문장 구성에 감동받았다.미 비포 유, 조조 모예스 / 살림, 소설제목 : 미 비포 유지은이 : 조조 모예스옮긴이 : 김선형출판사 : 살림장르 : 소설여전히 가능성이 있다는 걸 알고 사는 건,얼마나 호사스러운 일인지 모릅니다.깊히 책 속에 들어갔다 나온 느낌이다.예상치 못한 맥락에서 감정이 복받칠 때도 있고,어느 한 쪽에 치우쳐 생각할 수 없었다는게 이 책에 더 집중할 수 있었던 이유같다.영화도 원작에 충실하게 좋은 캐스팅이었으며다음 작인 "애프터 유" 도 기대해볼 수 있을 것 같다.미 비포 유, 조조 모예스 / 살림, 소.. 더보기
[리뷰]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 현대문학, 소설 한창 소설책에 꽂혀있는 요즘.서점을 뒤적거리며 이번에는 또 어떤 책을 읽을지 고민하고 있었다.그 때 눈에 띄는 책이 보였고항상 생각만 하고 아직 읽어보지 못 했던, 꼭 읽어보고 싶은 저자의 책들이 있었는데그 중 하나인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을 고르게 되었다.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 현대문학, 소설제목 :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지은이 : 히가시노 게이고옮긴이 : 양윤옥출판사 : 현대문학장르 : 소설마지막까지 꼭 그걸 믿어주세요.마지막의 마지막 순간까지 말입니다.꽤나 복잡한 인물관계였다.하지만 점차 읽을수록 팽창하며 서로에게 연결되는 관계도는독자를 내용 속으로 더 빠져들게 만들었다.그 담백함 속의 위로와 충언.현실에 나미야 잡화점 같은 장소가 있다면,누구나 한 번쯤 편지를 보내지 않을까.나미.. 더보기
[리뷰] 가면산장 살인사건, 히가시노 게이고 / 재인, 소설 두 번째로 읽게 된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사실 이번에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작품을 읽어보려 했는데,"가면산장 살인사건"이라는 제목이 자꾸만 맴돌아 홀린 듯이 책을 읽게 되었다.뭔가 제목만으로 독자를 사로잡을 수 있는,그런 능력이 있는 작가가 아닐까 생각이 든다.가면산장 살인사건, 히가시노 게이고 / 재인, 소설제목 : 가면산장 살인사건지은이 : 히가시노 게이고옮긴이 : 김난주출판사 : 재인장르 : 소설현관문 위의 가면도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책 겉표지에 있는 광고에 이렇게 써있다."절대로 결말을 예측할 수 없는"딱 맞는 말이다.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반전을 넘어 생각치도 못한 결말인데,그렇다고 뜬금없는, 막장 구성의 결말도 아니다.교묘하게 이해가 되는걸 보니읽는 내내 물흐르듯 무언가 다른 결말을 생각하도록 .. 더보기
[리뷰] 핑거스미스, 세라 워터스 / 열린책들, 소설 영화 아가씨의 원작으로 잘 알려진 핑거스미스.영화를 먼저 본 탓에 읽고싶었던 이유도 있지만,영상으로 나타내기 부족했던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선의 변화를 느끼고 싶어 읽게 되었다.핑거스미스, 세라 워터스 / 열린책들, 소설제목 : 핑거스미스지은이 : 세라 워터스옮긴이 : 최용준출판사 : 열린책들장르 : 소설내 인생을 가져가고자유를 가져다줄 아이.생각보다 잘 안읽혔던 책.영화를 먼저 보고 원작을 봐서 그런지는 잘 모르겠지만기대만큼 흥미로운 내용은 아니었다.다만 위에서 말했듯이 인물들의 감정 변화가 정말 섬세하게 표현되어 있었다.영화 러닝타임으로는 다 나타내지 못했던 부분이원작에 나와있기 때문에아가씨, 핑거스미스를 좀 더 깊이있게 알고싶다면 원작을 읽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핑거스미스, 세라 워터스 / 열린책.. 더보기
[리뷰] 숨결이 바람 될 때, 폴 칼라니티 / 흐름출판, 에세이 삶의 마지막 순간.죽음에 대한 이야기는 언제나 우리에게 낮설게 다가온다.막연히 죽음에 대한 이야기는 많지만,그 죽음에 대한 당사자가, 그리고 그의 가족이 이어서 집필한 책 이었기에 읽어보게 되었다.숨결이 바람 될 때, 폴 칼라니티 / 흐름출판, 에세이제목 : 숨결이 바람 될 때지은이 : 폴 칼라니티옮긴이 : 이종인출판사 : 흐름출판장르 : 에세이이게 내가 숨을 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야.잔잔한 이야기다.글쓴이 특유의 차분함이 글에 묻어나죽음이라는 단어도 이 책에서 만큼은 평온해 보인다.죽음에 대한 긴박하고 어두운 분위기를 생각했다면다소 지루할 수 있는 내용이지만,한 사람의 죽음이 이토록 잔잔하고 평온하게 이루어질 수 있다는걸마음 속 깊이 느낄 수 있는 책이다.숨결이 바람 될 때, 폴 칼라니티 / 흐름출.. 더보기
[리뷰] 미움받을 용기 2, 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 / 인플루엔셜, 심리 미움받을 용기의 속편.반신반의 하며 구입했던 첫 작의 예상치 못한 완성도와 구성에속편 또한 읽어보게 되었다.어쩌면 책 표지에 쓰여있는 "전편이 지도였다면 미움받을 용기 2 는 나침반이다."이 한 마디에 이끌렸는지도 모르겠다.미움받을 용기 2, 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 / 인플루엔셜, 심리제목 : 미움받을 용기 2지은이 : 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옮긴이 : 전경아출판사 : 인플루엔셜장르 : 심리인간은 누구나 지금 이 순간부터 행복해질 수 있다.역시 기대만큼 좋은 구성이었다.전편은 리뷰에도 적었듯이,마냥 이상적인 부분이 없지 않아 있었었다.아들러의 이론을 넓게 펼쳐본게 전편 이었다면,이번 미움받을 용기 2 에서는현실 문제에 아들러의 심리학을 적용시키며 문제를 풀어나가독자로 하여금 이해하고 받아들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