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메라

첫 필름 롤과 일회용 카메라 / 코닥 ColorPlus 36장의 컷, 보통 필름 한 롤이 찍을 수 있는 컷수다. 기존에 미러리스로 주말 봉사를 다니며 두시간 남짓동안 100컷은 거뜬히 촬영을 해 왔는데 이게 어쩐일인지 필름 36컷을 채우는 데에는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테스트 샷이라서 이곳저곳 돌아다니지 않은 탓도 있겠지만 아무튼 디지털에서는 못 느껴본 새로운 경험이었다. 첫 필름 롤과 일회용 카메라 / 코닥 ColorPlus 메모 홀더에 적어놓은 촬영기간.알록달록해 꽂아 놓으니까 이쁘다. 처음 필름을 시작하려고해 구입한 일회용 카메라.어쩌다보니 현상하기도 전에 FM2를 먼저 구매하긴 했지만... ... 현상과 스캔을 위해 저녁에 부랴부랴 포장해서 고래사진관으로 보냈다. 어떻게 찍혔을까 궁금하고 기다려지는 마음에 벌써부터 설레는 느낌이다. 이러다 결국엔 자.. 더보기
첫 필름 구입 / 후지 C200, 코닥 ColorPlus, 아그파 Vista 200 FM2 영입에 이은 첫 필름 구입이다. 우선 브랜드마다 색감의 차이가 있다고 해서 테스트 해볼 겸 가장 인지도있는 세 회사의 제품을 구입했다. 마침 필름나라에서 C200과 Vista를 할인한다는 소식에 두 롤씩, 코닥은 정가였지만 색감 비교를 위해 두 롤 구입했다. 후지 C200. 코닥 ColorPlus, 아그파 Vista 200 ISO 감도는 모두 200으로 실내, 실외에서 사용하기 무난한 것으로 골랐다. ... 보통 필름 박스에 강조되어있는 색감이 그 브랜드에서 자신있는 색상이라고 하는데 코닥과 아그파 모두 붉은 계열이 강조되어 있어서 후지 C200의 색감은 어떨지 기대된다. 우선 FM2의 빛샘 현상이나 셔터랙을 확인하기 위해 집에 남아있던 오래된 필름 하나로 테스트 샷을 찍어 현상소에 보낸 상태다... 더보기
NIKON FM2 / NIKKOR MF 50mm f1.4 영입 필름 카메라가 다시 열풍이라고 한다. 물론 이어질 열풍인지, 잠깐 왔다 사라질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반가운 소식이다. 기다림과 한 컷을 담을때 발생하는 그 정성. 요즘의 카메라에서는 느끼기 어려운 것 들이다. 니콘 FM2가 가장 마음에 들어 수년 전 부터 관심있게 보고있다가 너무 높은 가격에 번번히 포기했던 모델이다. 이제는 가격이 떨어지는걸 기다리는게 의미가 없을 것 같아 없는 잔고에 냉큼 영입했다. NIKON FM2 / NIKKOR MF 50mm f1.4 멀리서 업어온 니콘 FM2. 정말 반갑다. 우측 상단에는 필름 감기 레버와 필름 매수계, 셔터 버튼, 셔터 다이얼이 위치하고 있다. 좌측 상단에 위치한 필름 되감기 레버.아래 레버를 살짝 돌린 후 들어올려 필름실을 열어볼 수 있다. 우측 앞면에 있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