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무라카미 하루키 / 민음사, 소설 제목이 마음에 든 책.색채가 없는 인물과 그 인물이 순례를 떠났다는 게 꽤나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컬러가 있는 커버와 달리 겉 표지는 완전한 흑백인 것도 마음에 든다.아무튼 또 무라카미 하루키의 책이다.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무라카미 하루키 / 민음사, 소설제목 :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지은이 : 무라카미 하루키옮긴이 : 양억관출판사 : 민음사장르 : 소설사람의 마음은 밤의 새다.조용히 뭔가를 기다리다가 때가 오면 일직선으로 그쪽을 향해 날아간다.색채가 없는 사람.책에서는 별 다른 특색이 없는 사람을 말하고 있다.그러한 사람이 어떠한 계기로 인해 하나, 둘 씩 자신의 색을 찾아가고 있는데겉 표지와는 상반되게 나는 색채가 없는 사람은 흰색의 사.. 더보기
[리뷰] 1Q84, 무라카미 하루키 / 민음사, 소설 원큐팔사, 일큐팔사, 천큐팔사 등 다양한 이름 중 단연 아이큐 팔십사로 오해받는 책.정확히는 일큐팔사가 맞고, 소설 내 1984년과 1Q84년을 구분하는 의미로 쓰인다.하루키의 대표작으로도 꼽히는 이 작품은 총 세 권으로 꽤 많은 분량의 책 임에도금방 읽어버릴 것을 알기에 세 권 모두 덥석 사왔다.1Q84, 무라카미 하루키 / 민음사, 소설제목 : 1Q84지은이 : 무라카미 하루키옮긴이 : 양억관출판사 : 민음사장르 : 소설하지만 존재하지 않는 육체는 멸하지 않고,서로 나누지 않은 약속은 깨지는 일이 없다.여타 하루키의 작품과는 다르게 꽤 명료한 끝맺음이 있는 책이다.읽는 내내 텐션이 가득한 전개로보통 하루에 1-2장 정도를 읽고는 하는데한 에피소드가 마무리 지어지는걸 보려고 거의 책 반권을 그대로 읽어.. 더보기
[리뷰]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스미노 요루 / 소미미디어, 소설 이런 제목에 커버는 또 화사해서,도무지 어떤 내용의 책인지 상상도 못해보고 구입한 책이다.어디서 누구에게나 한 눈에 들어오는 파격적인 제목은독자로 하여금 충분히 호기심을 발휘하게 한다.단연 한 마디로 이목을 끄는 이 책, 하루키의 소설 이후 다른 작가의 소설을 간만에 읽어봤다.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스미노 요루 / 소미미디어, 소설제목 :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지은이 : 스미노 요루옮긴이 : 양윤옥출판사 : 소미미디어장르 : 소설네가 여태껏 해온 선택과내가 여태껏 해온 선택이 우리를 만나게 했어."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책을 펼치기 전에 그렇게 의아했던 문장 하나가끝날 무렵에는 이 응축된 한마디로서 긴 이야기가 더 확실한 느낌으로 와닿는다.아름답고 잔인하다는게 맞을 것 같다.우리가 제목을 보고 떠올리는.. 더보기
[리뷰] 상실의 시대, 무라카미 하루키 / 문학사상, 소설 꼭 읽어보고 싶던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우리나라에 가장 잘 알려진 일본의 소설가 이기도 하며,추리 소설에 히가시노 게이고가 있다면남녀의 사랑을 담백히 담아낸 소설에는 무라카미 하루키가 있다.원제는 "노르웨이의 숲"으로 1Q84와 더불어 하루키의 대표작인 상실의 시대,드디어 읽어보게 되었다.상실의 시대, 무라카미 하루키 / 문학사상, 소설제목 : 상실의 시대지은이 : 무라카미 하루키옮긴이 : 유유정출판사 : 문학사상장르 : 소설우리는 살아 있었고,계속 살아가는 일만을 생각해야 하는 것이다.오랜만에 책 속에 푹 빠졌다 나온듯 한 느낌을 받았다.읽는 내내 마치 영화라도 보고 있는 듯 한,머릿속에 한 프레임, 한 프레임이 내용과 이질감 없이 그려지는 책이다.청춘의 아픈 사랑, 어쩌면 흔치 않은 기구한 운명의 .. 더보기
[리뷰] 끌림, 이병률 / 달, 에세이 오랜만에 선물받은 책.평소 여행도 좋아하고 에세이도 좋아해 표지부터 설레었던 책이다.과연 작가의 여행과 글로 표현한 순간은 어떨지 생각하며 첫 페이지를 열었다.끌림, 이병률 / 달, 에세이제목 : 끌림지은이 : 이병률출판사 : 달장르 : 에세이당신은... 당신의 만 개쯤이나 되는 생각 속에내가 차지하고 있는 자리는, 얼마쯤이었을까.심심하지 않은 책이다.여행 에세이라는 장르 답게 저자가 여행하면서찍은 사진들이 꽤 많은데,글과 잘 어울려 읽는 내내 마치 여행중인 듯한 느낌을 받았다.단순한 여행지로서의 의미를 넘어그곳에서 만난 사람들, 그런 사람들을 통해 넓어진 시야가고스란히 글로 표현되어 있어 몰입도가 높았다.너무 빨리 읽어버릴까, 조금씩 나누어 아껴 읽던 책이다.끌림, 이병률 / 달, 에세이끝. 더보기
[리뷰] 미움받을 용기 2, 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 / 인플루엔셜, 심리 미움받을 용기의 속편.반신반의 하며 구입했던 첫 작의 예상치 못한 완성도와 구성에속편 또한 읽어보게 되었다.어쩌면 책 표지에 쓰여있는 "전편이 지도였다면 미움받을 용기 2 는 나침반이다."이 한 마디에 이끌렸는지도 모르겠다.미움받을 용기 2, 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 / 인플루엔셜, 심리제목 : 미움받을 용기 2지은이 : 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옮긴이 : 전경아출판사 : 인플루엔셜장르 : 심리인간은 누구나 지금 이 순간부터 행복해질 수 있다.역시 기대만큼 좋은 구성이었다.전편은 리뷰에도 적었듯이,마냥 이상적인 부분이 없지 않아 있었었다.아들러의 이론을 넓게 펼쳐본게 전편 이었다면,이번 미움받을 용기 2 에서는현실 문제에 아들러의 심리학을 적용시키며 문제를 풀어나가독자로 하여금 이해하고 받아들이.. 더보기
[리뷰] 미움받을 용기, 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 / 인플루엔셜, 심리 과연 미움받을 용기는 어떤 용기일까.사실 베스트 셀러에 올라오는 책들은 훑어보기만 할 뿐 눈여겨 보지는 않는다.단지 베스트 셀러라는 타이틀을 앞세워 내용은 부실한 책들을 많이 봐왔기 때문이기도 하다.하지만 이 책은 왠지 모르게 몇 달간 꾸준히 눈에 띄었다.괴리감있는 제목이 이목을 끌었고, 관심있던 아들러의 심리학 이라는 말에 읽게 되었다.미움받을 용기, 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 / 인플루엔셜, 심리제목 : 미움받을 용기지은이 : 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옮긴이 : 전경아출판사 : 인플루엔셜장르 : 심리자신의 과제와 타인의 과제를분리할 필요가 있네.나에겐 일종의 면제부 같은 책이었다.철학자와 청년이 대담을 나누며 이어지는 이 책은지극히 이상주의적인 말만 하는 철학자에게 반감을 사낸다.그 반감을 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