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Store

[리뷰] 서울 구의 / 담백한 평양냉면의 명가, 서북면옥 평양냉면에 처음 맛을 들인 건 의정부 평양면옥에서였다. 흔히들 말하는 "고기 빤 물" 같이 맹숭맹숭 한 맛에 왜 먹는가 싶었지만 어느새 그 맛을 다시 찾고 있었다. 서울 구의 / 담백한 평양냉면의 명가, 서북면옥 수요일 저녁에 방문한 서북면옥. 어린이 대공원이 있는 구의 사거리에 위치해 있다. 유명한 평양냉면집답게 역시나 웨이팅이 있다. 처음 보는 특이한 번호표. 빨간색 번호표 통에서 뽑고 기다리면 스피커를 통해 번호를 불러준다. 영업시간은 원래 더 길었는데 최근 들어 조금 단축했다고 한다. 위에 2층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식당으로 사용하지는 않고 화장실만 있다. 1968년부터 영업을 이어온 서북면옥. 그래서인지 서울 미래 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내부가 넓지는 않지만 회전율이 빠른 탓인지 금방 자리를.. 더보기
[리뷰] 서울 혜화 / 한적한 대학로 골목의 한옥 펍, 크래프트 밈 오랜만에 퇴근 후 찾은 대학로. 집에서는 멀던 곳이 회사에서 바로 가니 새삼 가깝게 느껴진다. 서울에 몇 개 안되는 한옥 펍 중, 대학로에 위치한 크래프트 밈 이다. 서울 혜화 / 한적한 대학로 골목의 한옥 펍, 크래프트 밈 퇴근 후 방문한 대학로 크래프트 밈.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사람이 그렇게 붐비지는 않았다. 크래프트 밈의 메뉴.수제 맥주와 버거가 유명한 곳 답게 다양한 종류가 있다. 병맥주와 와인. 먹어보진 못했지만 수제 버거도 꽤 맛있다고 한다. 감바스와 치킨, 피자도 있어서가볍게 마시기 좋다. 알콜이 없는 음료도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점심에 와도 좋을 듯 한 구성. 처음 시킨 "애플 홉 사이더"코멘트 답게 상큼하면서 살짝 신 맛이다. 같이 주문한 "더 마담 위트에일"순한 맛 이었다. 간단한 식.. 더보기
[리뷰] 서울 노원 / 노원 유일한 이태원 분위기 펍, 메트로폴리스 노원에서 자주 가던 단골 펍.한동안 못갔었다가 오랜만에 갔는데,매장과 메뉴 모두 리뉴얼하고 새로운 느낌이 들어 겸사겸사 몇 장 찍어봤다.서울 노원 / 노원 유일한 이태원 분위기 펍, 메트로폴리스노원 문화의 거리에 위치한 메트로폴리스.리뉴얼 후 새롭게 오픈해서 그런지 메뉴도 깔끔해졌다.더 길어진 바 테이블.이제는 혼술도 부담없이 괜찮을 듯 싶다.피닉스 다트 머신은 그대로 있다.여전히 술값 내기하기 좋다.코스터까지 새로워진 느낌.칵테일 종류도 상당히 많아져 주문한 마티니.맛은 무난하게 맛있다.메트로폴리스서울특별시 노원구 노해로83길 18-10매일 12:00 - 04:00010-3343-0861-물씬 풍기는 펍 분위기와 적당히 들뜬 느낌.가볍게 마시기도, 취하기에도 충분한 곳.전보다 살짝 밝아진 분위기지만,마.. 더보기
[리뷰] 서울 수유 / 수제 전이 있는 막걸리 펍, 수유양조장 하도 맛있다 그래서 퇴근 후 찾아간 수유양조장.전이 맛있으면 얼마나 맛있다고 그리들 좋다 하는지 반신반의한 느낌으로 갔는데근래 가본 곳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곳이 되었다.서울 수유 / 수제 전이 있는 막걸리 펍, 수유 양조장수유양조장 이라는 이름 답게엄청나게 많은 종류의 막걸리가 구비되어 있다.주문한 누룽지 동동주.전은 직접 만들어져 나오기에 술이 한참 먼저 나온다.맛은 달달한 누룽지 맛이 난다.생각보다 향이 오래 남아서 다음날에도 입에서 누룽지 향이 난다.메인 전인 슬라이스 "바싹" 감자전.으깬 감자와 슬라이스 친 감자가 들어가서인지 식감이 색다르다.쫄깃하면서 씹는 맛이 있다고 해야하나? 그런 느낌이다.3일 후 한번 더 찾아 갔을 때 먹은 피자치즈 김치전 과 두부김치.전도 맛있지만 이렇게 정성들여 나오.. 더보기
[리뷰] 서울 노원 / 1인 셰프 레스토랑, JOLLY 졸리 연말에 가족 행사가 겹쳐서 저녁 식사를 할 겸평소 퇴근길에 눈여겨 봐왔던 레스토랑에 예약을 했다.노원역 10번 출구에서 조금 걷다 보면 나오는 이 곳은1인 셰프로 운영되고 있는 아담한 크기의 레스토랑이다.서울 노원 / 1인 셰프 레스토랑, JOLLY 졸리알록 달록한 메뉴판.가게의 소품과 "Oh! Jolly day"라는 문구도 모두 아기자기 하다.코스요리도 2만원 중반 대의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이어서모두 코스 요리로 주문하고, 마리오네트 레드 와인을 한 병 주문했다.심플하면서도 따뜻한 분위기다.가족이나 연인 단위의 손님들이 찾기 좋아 보인다.코스 요리의 시작인 오늘의 스프.매 번 음식이 나올 때 마다 친절하게 설명해 주신다.오늘은 담백한 맛의 병아리 콩 스프가 나왔다.마카로니가 들어간 이름을 까먹은 요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