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Books

[리뷰] 언어의 배반, 김준형, 윤상헌 / 뜨인돌, 사회 휴학하기 전, 언론을 전공하며 공부할 때 교수님께 추천받은 책 이다.제목에서 지금까지 전혀 생각치도 못한 배반 이라는 단어가 눈길을 끌었다. 아이러니 했다.사실 추천해 주신 수 많은 책들이 있지만 살아가며 뗄래야 뗄 수 없는 언어라는 것이우리에게 어떠한 배반을 하고 있는 건지 의구심에 못 견뎌 읽게되었다.언어의 배반, 김준형, 윤상헌 / 뜨인돌, 사회제목 : 언어의 배반지은이 : 김준형, 윤상헌출판사 : 뜨인돌장르 : 사회존재를 가리키고 담아내는 것이언어의 소명이다.언어에 대해 조금 더 깊게 생각 할 기회를 주는 책이다.책의 제목을 보고 우리가 편견을 가지고 잘못 생각하고 있는,1차원 적인 언어 자체의 모순된 공통 의견을 시사하는 내용인 줄 알았지만우리 사회에서 좌와 우, 인간에 의해 본 뜻을 잃어 변형.. 더보기
[리뷰] 보통의 존재, 이석원 / 달, 에세이 한 달에 두 권씩, 꼭 책을 사서 읽겠다는 다짐을 하고그 후부터 정말 열심히 신경써서 책을 고르곤 한다.보통 내가 아주 좋아하는 장르나 아니면 모르던 내용을 보며 시야를 넓히려는 마음가짐으로 책을 골랐었는데,어쩐지 나의 이야기 일 것만 같은, 세상 사는 모든 사람들이 생각하고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 같았다.보통의 존재, 이석원 / 달, 에세이제목 : 보통의 존재지은이 : 이석원출판사 : 달장르 : 에세이같은 언어를 쓰지만표현은 서로 다른우리는 이토록 개별적인 존재들.나에게 에세이의 입문서 같은 책이다.에세이, 수필이 이렇게 매력적인 장르인지 몰랐었다.언제 어디서든지 읽을 수 있을 것 같은 빼곡하지 않은, 널널한 페이지와일상 그대로를 가져온 듯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이야기는페이지 수의 부담 없이 생각이.. 더보기
[리뷰] 애프터 유, 조조 모예스 / 아르테, 소설 미 비포 유 그 두 번째 이야기.전 작을 생각보다 재미있게 읽어서 바로 구매했다.물론 보편적으로 속편은 첫 작에 비해 아무래도 못하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무엇보다 궁금했던 것은하나의 선택으로 파란만장 한 삶을 살게 된 이야기가 전 작인 "미 비포 유" 의 이야기 였는데어떻게 그 후의 내용을 풀어나가서 독자로부터 하여금 흥미를 이끌어 내는가에 대해 의문점이 들었다.결론적으로 괜한 걱정이긴 했다.애프터 유, 조조 모예스 / 아르테, 소설제목 : 애프터 유지은이 : 조조 모예스옮긴이 : 이나경출판사 : 아르테장르 : 소설나의 일부에 그의 일부가 있었다.역시나 깊은 몰입도를 느낄 수 있었다.속편에 대해 걱정한 것은 사실이지만 원작에 충실하게 영화화가 이루어 진다면"애프터 유" 도 무리 없을 것 같다.다만 아쉬웠.. 더보기
[리뷰] 미 비포 유, 조조 모예스 / 살림, 소설 처음으로 영화를 보고 원작을 구입했다.그만큼 머리속에 남아있던 내용이었는데이렇게 두께감있는 책 이었음에도 정말 단숨에 읽을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랐고,영화가 고스란히 녹아든 듯 한 섬세한 문장 구성에 감동받았다.미 비포 유, 조조 모예스 / 살림, 소설제목 : 미 비포 유지은이 : 조조 모예스옮긴이 : 김선형출판사 : 살림장르 : 소설여전히 가능성이 있다는 걸 알고 사는 건,얼마나 호사스러운 일인지 모릅니다.깊히 책 속에 들어갔다 나온 느낌이다.예상치 못한 맥락에서 감정이 복받칠 때도 있고,어느 한 쪽에 치우쳐 생각할 수 없었다는게 이 책에 더 집중할 수 있었던 이유같다.영화도 원작에 충실하게 좋은 캐스팅이었으며다음 작인 "애프터 유" 도 기대해볼 수 있을 것 같다.미 비포 유, 조조 모예스 / 살림, 소.. 더보기
[리뷰]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 현대문학, 소설 한창 소설책에 꽂혀있는 요즘.서점을 뒤적거리며 이번에는 또 어떤 책을 읽을지 고민하고 있었다.그 때 눈에 띄는 책이 보였고항상 생각만 하고 아직 읽어보지 못 했던, 꼭 읽어보고 싶은 저자의 책들이 있었는데그 중 하나인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을 고르게 되었다.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 현대문학, 소설제목 :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지은이 : 히가시노 게이고옮긴이 : 양윤옥출판사 : 현대문학장르 : 소설마지막까지 꼭 그걸 믿어주세요.마지막의 마지막 순간까지 말입니다.꽤나 복잡한 인물관계였다.하지만 점차 읽을수록 팽창하며 서로에게 연결되는 관계도는독자를 내용 속으로 더 빠져들게 만들었다.그 담백함 속의 위로와 충언.현실에 나미야 잡화점 같은 장소가 있다면,누구나 한 번쯤 편지를 보내지 않을까.나미.. 더보기
[리뷰]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무라카미 하루키 / 민음사, 소설 제목이 마음에 든 책.색채가 없는 인물과 그 인물이 순례를 떠났다는 게 꽤나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컬러가 있는 커버와 달리 겉 표지는 완전한 흑백인 것도 마음에 든다.아무튼 또 무라카미 하루키의 책이다.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무라카미 하루키 / 민음사, 소설제목 :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지은이 : 무라카미 하루키옮긴이 : 양억관출판사 : 민음사장르 : 소설사람의 마음은 밤의 새다.조용히 뭔가를 기다리다가 때가 오면 일직선으로 그쪽을 향해 날아간다.색채가 없는 사람.책에서는 별 다른 특색이 없는 사람을 말하고 있다.그러한 사람이 어떠한 계기로 인해 하나, 둘 씩 자신의 색을 찾아가고 있는데겉 표지와는 상반되게 나는 색채가 없는 사람은 흰색의 사.. 더보기
[리뷰] 1Q84, 무라카미 하루키 / 민음사, 소설 원큐팔사, 일큐팔사, 천큐팔사 등 다양한 이름 중 단연 아이큐 팔십사로 오해받는 책.정확히는 일큐팔사가 맞고, 소설 내 1984년과 1Q84년을 구분하는 의미로 쓰인다.하루키의 대표작으로도 꼽히는 이 작품은 총 세 권으로 꽤 많은 분량의 책 임에도금방 읽어버릴 것을 알기에 세 권 모두 덥석 사왔다.1Q84, 무라카미 하루키 / 민음사, 소설제목 : 1Q84지은이 : 무라카미 하루키옮긴이 : 양억관출판사 : 민음사장르 : 소설하지만 존재하지 않는 육체는 멸하지 않고,서로 나누지 않은 약속은 깨지는 일이 없다.여타 하루키의 작품과는 다르게 꽤 명료한 끝맺음이 있는 책이다.읽는 내내 텐션이 가득한 전개로보통 하루에 1-2장 정도를 읽고는 하는데한 에피소드가 마무리 지어지는걸 보려고 거의 책 반권을 그대로 읽어.. 더보기
[리뷰]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스미노 요루 / 소미미디어, 소설 이런 제목에 커버는 또 화사해서,도무지 어떤 내용의 책인지 상상도 못해보고 구입한 책이다.어디서 누구에게나 한 눈에 들어오는 파격적인 제목은독자로 하여금 충분히 호기심을 발휘하게 한다.단연 한 마디로 이목을 끄는 이 책, 하루키의 소설 이후 다른 작가의 소설을 간만에 읽어봤다.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스미노 요루 / 소미미디어, 소설제목 :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지은이 : 스미노 요루옮긴이 : 양윤옥출판사 : 소미미디어장르 : 소설네가 여태껏 해온 선택과내가 여태껏 해온 선택이 우리를 만나게 했어."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책을 펼치기 전에 그렇게 의아했던 문장 하나가끝날 무렵에는 이 응축된 한마디로서 긴 이야기가 더 확실한 느낌으로 와닿는다.아름답고 잔인하다는게 맞을 것 같다.우리가 제목을 보고 떠올리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