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Products

[리뷰] Spigen 슈피겐 갤럭시 A5 2017 리퀴드 에어 블랙 케이스

어쩌다 보니 다시 손에 들어오게 된 갤럭시 A5 2017.

 

 

어떻게 활용해볼까 고민하다가 우선은 생폰이었기 때문에

 

 

그래도 이왕 사는거 좋은 거 사자는 생각이 들어 슈피겐의 리퀴드 에어 케이스를 사게 되었다.

 

 


 

 

Spigen 슈피겐 갤럭시 A5 2017 리퀴드 에어 블랙 케이스

 

 

 

 

이제 익숙해진 슈피겐 패키징.

핸드폰마다 슈피겐 제품이 하나씩은 모두 들어간 것 같다.

 

 

 

 

 

 

용케 갤럭시 A5 2017 모델이 아직 판매되고 있었다.

 

 

 

 

 

 

구성품은 검은색 케이스 하나.

 

 

케이스 안쪽은 여타 리퀴드 에어 제품과 동일하게

충격 흡수 패턴이 새겨져 있다.

 

 

 

 

 

 

매트한 뒷면 모습.

생각보다 손에 잘 감기고 탄탄한 느낌이 든다.

 

 

 

 

 

 

격자 패턴도 심플하니 마음에 든다.

 

 

 

 

 

 

상단부에 뚫려있는 카메라 홀.

절단면은 하이그로시로 마감처리가 되어있다.

 

 

 

 

 

 

리퀴드 에어 케이스를 장착한 모습.

 

 

 

 

 

 

강화 유리와의 간격도 널널하다.

 

 


믿고 구매하는 퀄리티.

써보면 납득할 만한 가격.


 

 

슈피겐 제품을 처음 알게 됐던 건

 

 

아주 예전에 옴니아를 사용하면서부터 였다.

 

 

폰에 흠집 나는 건 싫고, 그렇다고 이상한 캐릭터 케이스를 씌우는 것도 싫었기에

 

 

당시 전신보호필름을 구매해서 부착했던 기억이 난다.

 

 

그때 나름 만족했었는지, 이후에도 아이폰의 범퍼 케이스나

 

 

노트에도 줄곧 슈피겐 제품을 이용해오곤 했다.

 

 

물론 지금도 사용하고 있고.

 

 

다른 케이스에 비해 품질이 좋다는 생각이 든 건

 

 

우선 모든 홀 가공이 흔적 없이 매끄럽게 깔끔한 것.

 

 

그리고 실리콘 케이스임에도 탄탄하고 벗겨짐 없이 기기를 잡아주는 것이 가장 마음에 든다.

 

 

슈피겐의 주주도 아니고, 협찬받은 것도 아니지만

 

 

미니멀하게 품질 좋은 케이스를 찾는다면 언제든 추천하고 싶은 제품이다.

 

 


위 리뷰는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은 객관적 리뷰입니다.


 

 


 

 

Spigen 슈피겐 갤럭시 A5 2017 리퀴드 에어 블랙 케이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