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OREA/Seoul

서울 중구, 간만의 명동 거리와 처음 찾아간 서울로 7017

연말에 찾은 서울로 7017와 명동 거리.



서울로는 가봐야지, 하는 생각만 가지고 있다가



이렇게나 추워진 다음에 찾아가게 되었다.



고가로 몰아치는 바람에 정말 추웠지만, 날이 풀리면 더 할 나위 없이



서울을 가장 가까이서 느낄 수 있는 거리가 아닐까 싶다.






서울 중구, 간만의 명동 거리와 처음 찾아간 서울로 7017





매섭게 바람이 불던 서울로 7017의 시작.

저 속에 들어가면 따뜻할 것만 같은데, 지금은 결빙 때문에 펜스가 쳐져있다.

평소에는 출입이 가능하다.



서울로의 시작은 서울역 서부 도보를 통해 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조금만 걸으면 서울역 사거리 위를 지나며

서울 스퀘어 빌딩과 구 서울역, 문화역 서울284가 보인다.







간만에 깨끗한 겨울 하늘.

물드는 노을 빛에 운치있어지는 시간이다.







구 서울역인 문화역 서울284.

이 시간대에 이 곳에 와 본 것은 거의 처음인데,

할로겐 가로등과 건물의 웜톤 조명이 마치 유럽의 어느 역 같은 고풍스런 느낌을 풍긴다.

사람이 적은 겨울에 사진 찍기 좋은 스팟이 될 것 같다.







서울 스퀘어 빌딩도 노을을 따라 짙게 물들어 가고 있다.







추워서 들어온 서울로 테라스.

고디바와 스타벅스가 입점해 있고, 지하에는 음식점들이 있어서

잠시 몸을 녹이고 가기에 좋았다.







둘러보다 다시 밖으로 나오니

그새 바람이 더 차가워져 있었다.







크리스마스 시즌이니

모처럼 서울로가 끝나는 회현 역 부터 쭉 걸어 명동에 왔다.







크리스마스 일루미네이트는 단연 명동 신세계가 앞서는 듯 하다.

볼 때마다 변함없이 이쁘다.







사람 정말 많았던 명동.

다소 차분한 분위기의 연말에 활력을 불어넣는 느낌이 든다.



필름으로 몇 컷 찍은게 잘 나왔을 듯 싶은데,

아직 롤이 끝나지 않아 차차 현상 후 올리면 좋을 것 같다.






서울 중구, 간만의 명동 거리와 처음 찾아간 서울로 7017



끝.